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Focus
제1113호 2020년 09월 21 일
  • ‘우리 베스트랜드’ 끈끈한 결속력 다지겠다



  • 나주영 기자 |
    입력 : 2020-01-31 | 업데이트됨 : 6일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협력사 이상의

존재감 드러낼 것

 

 에디터 사진 

조남진 베스트랜드 회장

 

 

1995년도부터 오벨리스크투어를 이끌어온 조남진 대표는 올해 베스트랜드의 회장직을 맡으며 남다른 각오를 보였다. 조 회장은 그간 쌓아 온 노하우를 회원사들과 공유하며 보다 나은 미래를 향해 달려가겠다고 전했다. 그는 올해 여행업계는 여전히 쉽지 않겠지만, 회원사들이 머리를 맞대고 똘똘 뭉친다면 보다 나은 결과를 이루리라 자부했다.

 

<나주영 기자> naju@gtn.co.kr

 

 

신임회장이 된 소감과 올해 운영 계획은

랜드사 모임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베스트랜드 회장이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무엇보다 회원사들과의 원활한 소통과 항상 화목한 분위기로 ‘우리 베스트랜드’라는 소속감을 항상 자랑스럽게 여기고, 비즈니스로도 보다 나은 결과를 이루도록 열심히 봉사하겠다.

 

2020년 신임 회장으로서 지난 10여 년 간 이어진 베스트랜드의 전통을 계속 유지하면서, 업계 상황에 뒤처지지 않도록 항상 거래 여행사들에게 빠른 회신과 완벽한 행사를 위해 매진하겠다. 거래처들에게 베스트랜드가 협력사 이상의 존재감을 들어내는 2020년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회장의 자리에서 본 베스트랜드의 강점은 무엇인가

베스트랜드의 강점은 무엇보다 회원들 간의 결속력과 오랜 기간 같은 멤버로 구성돼 생긴 끈끈한 조직력이다. 회원사 중 패키지 여행사와 거래하는 곳은 거의 없고, 지방이나 소규모 여행사들과 함께하는 인센티브 판매를 주력으로 한다.

 

 

 

최근 랜드연합 회장 모임이 있었다는데

해외출장으로 아쉽게 참석하지 못했지만, 패키지 여행사들이 겪는 홈쇼핑의 무리한 요구 및 갑을관계, 아웃바운드 시장의 어려움 등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들었다.

 

점점 고객들이 에이전트를 이용하지 않고 항공, 호텔, 단품여행 등 개별 예약으로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현지 행사의 지나친 옵션투어 의존도도 논의됐다.

 

 

 

2020년 여행업계를 예측한다면

오랜 기간 여행업계를 힘들게 한 홈쇼핑 위주의 패키지 여행사의 마케팅이 올해에도 계속되겠지만, 이제는 고객들의 눈높이가 저가 패키지 시장을 떠났기에 변화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도 보인다.

 

4~6명 위주의 소그룹 행사와 전문적인 개별 여행이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행사와 랜드사도 새로운 변화에 부응 못하는 곳은 존립이 쉽지 않기 때문에, 끊임없이 변화하고 대비하는 연합체로 2020년을 맞이할 것이다.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