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Analysis> 지방
제1113호 2020년 09월 21 일
  • 전무후무한 4월 성적표, 국제선 불과 500명 이용

    4월 제주공항 분석



  • 김기령 기자 |
    입력 : 2020-05-21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국제선은 상하이 노선만 5편 운항, 전년비 99% 감소

국내선은 50% 줄어, 국내로 여행수요 옮겨갈까 관심

 

에디터 사진

 

 

국제선 비행기가 뜨지 않은 4월의 제주 하늘은 어느 때보다 고요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위협적이었던 탓에 나라간 이동이 전면 중단되는 등 국제 하늘길이 완전 통제됐기 때문이다. 4월 제주공항 국제선은 중국 푸동 공항을 오간 상하이 노선이 전부였다. 국제선 출도착 합계가 5편에 불과했으며 여객도 536명에 그쳤다. 이마저도 제주에서 상하이로 이동한 여객 수로 제주로 유입된 여객은 한 명도 없었다.

 

 

지난해 4월 중국, 홍콩, 동남아, 일본 등에서 약 700편의 항공편이 떴고 21만3000명이 제주공항을 이용한 것과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일본 노선이 전면 중단됐으며 상하이 노선을 제외한 중국 전 노선과 홍콩 노선 운항이 중단됐다. 동남아 노선도 사라졌다. 이 결과, 국제선 운항과 여객의 전년 대비 증감률은 -99%까지 떨어졌다.

 

 

4월 국내선 실적은 국제선 실적보단 높다. 4월 한 달간 약 7800편이 운항했고 104만 명이 이용했다. 각각 전년 대비 39%, 57%가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4월 국내선 운항은 1만3000편, 여객은 240만 명을 기록했다.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해외여행은 못 가더라도 제주여행은 가도 되지 않겠느냐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월말부터 제주여행객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제주도민들은 외부인의 유입을 반기진 않는 눈치다.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관광객이 늘어나는 것에 대한 위험부담이 있기 때문이다. 아직 4월 제주 여행객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선과 국내선을 합한 제주공항의 4월 실적을 살펴보면 운항 대비 여객 수 감소가 더 큰 것으로 집계됐다. 운항은 지난해 4월 1만4000편 대비 7800편이 운항해 45%가 감소했으며 여객은 지난해 4월 262만 명 대비 105만 명이 이용해 60%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목요일이 운항 및 여객 실적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타 요일은 평균 13만 명 정도가 이용한 반면, 목요일 여객 수는 18만 명을 기록하면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선 운항 편 감소는 4월로 한정되진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들은 최소한 8월, 길면 12월까지도 국제선 운항이 평년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국내 코로나 확산세가 느려지고 있어 국내 여행 수요는 차차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도 형성되고 있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