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Trⓔnd
제1117호 2020년 11월 15 일
  • 여름휴가 “조심스러워…” 코로나 이후 ‘동남아 휴양지’ 희망



  • 김기령 기자 |
    입력 : 2020-06-25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코로나19 여파로 다가오는 여름휴가 계획을 세우지 않은 이들이 대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에 대한 시선은 부정적이며, 국내 여행이 더 선호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임커머스 티몬이 자사 고객 9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여름휴가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다’고 답한 이들이 50.9%로 절반을 넘어섰다. 또한 응답자의 37.5%가 국내로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었다. 휴가 계획을 세우지 않는 주요 이유는 ‘백신이 없기 때문에 어디서 감염될지 모른다’(49.5%)를 꼽았으며, ‘우리나라가 가장 안전하다’는 응답도 34.3%로 높았다.

 

 

현 시점에서 해외여행을 고려하고 있다는 이들은 전체 응답자의 10% 정도에 불과했다. 또한 해외여행에 대한 시선은 부정적이었다. ‘다들 조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좋아 보이지 않는다'(52%), ‘절대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29.2%) 등 전체 응답자의 81.2%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반면 ‘개인의 자유로 지킬 것만 잘 지키면 된다’는 사람은 13.4%에 머물렀다.

 

 

코로나19 문제가 해결된 뒤 가고 싶은 해외여행 희망지는 동남아 등 근거리 휴양지(60.5%)가 가장 높았고 대양주(14.9%), 유럽(10.7%), 미국·캐나다(6.7%)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여행 가능 시점은 ‘백신이 나와야만 가능’(50.9%)하다는 대답이 가장 많아 당분간 어렵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이밖에도 내년 하반기(16%), 내년 상반기(15.2%) 등의 응답이 있었다.올해 7~8월 여름휴가 시즌이라고 답한 이들은 7.1%에 그쳤다.

 

 

한편, 티몬은 최대 성수기인 여름휴가조차도 해외여행을 기피하는 상황을 반영해 ‘제주 핫플레이스 기획전’을 9월 말까지 진행하고, 항공권과 렌터카, 입장권 등을 할인 판매한다고 밝혔다.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