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Destination> Local
제1117호 2020년 11월 15 일
  • 야외공원 호수에서 보트 타며, 명작 감상

    이스라엘, 첫 수상영화관 개관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0-08-26 | 업데이트됨 : 1분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코로나 시대, 문화를 즐기기 위한 새로운 방법으로 호수에서 보트를 타며 즐기는 이스라엘의 첫 수상영화관이 개관했다고 전했다.

 

맑은 밤하늘 아래 텔아비브의 하 야르콘 공원 내의 보트를 타는 호수에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이스라엘 최초의 ‘세일 인’ 수상 영화관으로, 지난 22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됐다.

 

영화 팬들 뿐 아니라 성인, 어린이 모두가 별빛 아래 한 편의 영화같은 특별한 밤을 즐길 수 있는 이번 행사는, 대형 스크린 반대편에 2m 간격의 사회적 거리를 준수한 총 70 대의 보트를 타고 영화를 관람하는 안전하고 재미있는 경험을 체험했다. 가족영화 4편과 성인영화 4편으로 준비된 8개 상영관의 관람티켓은 디지텔 레지던트 카드 소지자에게 독점적으로 제공됐다.

 

이번 행사는 텔아비브-야포 지방 자치 단체와 텔아비브 시네마테크와의 협업으로 준비됐으며, 보건부 승인을 받고 이스라엘의 엄격한 방역지침인 ‘퍼플배지’ 공중 보건 기준에 따라 진행됐다.

 

‘세일 인’ 수상영화 상영은 코로나 시대의 문화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된 텔아비브-야포 시의 다양한 시도 중 하나로, 현재까지 야외에서 추진된 시책으로는 레스토랑과 카페에서의 친밀한 야외 공연, 보건부 지침에 따른 온라인 및 야외 문화 행사, 도시 전역의 야외 가이드 투어, 시립 건물 옥상의 피트니스 교실, 에레츠 이스라엘 박물관 옥상에서의 음악 공연 등이 있다.

 

조정윤 이스라엘 관광청 소장은 “지속되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지쳐 있는 사람들에게, 문화를 즐기는 이스라엘의 새로운 방법을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 방역지침을 따르며 어려운 시간들을 잘 이겨내고, 속히 코로나가 종식돼 새로운 여행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준비하고 있는 이스라엘에서 만나뵙기를 희망한다” 고 전했다.

<사진 제공=이스라엘관광청>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