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Trⓔnd
제1117호 2020년 11월 15 일
  • ‘해안선 따라, 지평선 따라 달려보자’

    가볼만한 국내 자동차 여행 루트 3선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0-09-17 | 업데이트됨 : 11분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익스피디아, 취향 따라 정하는 여행 루트

깨끗+안전+접근성 좋은 숙소도 함께 추천

 

 

익스피디아는 여행 중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답답한 일상을 벗어나 여유를 즐기기에 좋은 국도 여행 코스 세 가지를 소개한다. 다가오는 가을, 선선한 날씨를 만끽하면서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여행해보자. 차 안에서 들을 플레이리스트를 마련하고 길가에 차를 대고 풍경 사진을 찍거나 문득 눈에 띈 식당에 들러 지역 음식을 맛보는 등 다양한 경험을 더하면 여행을 보다 풍성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 추천 코스 1. 바닷바람 만끽하기에 좋은 7번 국도

 

7번 국도는 동해안을 따라 국내의 멋진 해안도로들을 만날 수 있는 코스다. 고성의 청간정에서 동해 바다를 내려다보며 여행을 시작해보자. 바닷가에 오래 머무르고 싶다면 양양의 잔교해변에 들를 것을 추천한다. 무료 주차가 가능해 몇 시간이고 머무르며 바다를 감상할 수 있다. 근처 숙박을 이용할 예정이라면 투숙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노벰버 호텔을 고려해보자. 잔교해변에서 차로 30여 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외국의 대저택에 온 듯한 이국적인 분위기와 잘 준비된 조식이 장점이다.

 

총 길이 500km가 넘는 7번 국도를 여유롭게 즐기기 위해서는 2박 3일 일정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둘째 날 오전에는 영덕의 삼사해상공원으로 향하자. 바다 위로 조성된 산책로를 따라 걷거나 근처 강구항에서 특산물인 대게로 배를 채울 수도 있다. 경주에 들른다면 해질녘에 동궁과 월지를 방문해보자. 올해 한국관광공사 야간명소 100선에 이름을 올린 곳으로 아름다운 야경을 자랑한다. 경주역 근처에 위치한 한옥 숙소 위연재 한옥스테이 툇마루에 앉아 여유롭게 밤을 즐기기 좋다.

 

셋째 날 점심 일정으로는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을 추천한다. 대나무 숲을 거닐며 한낮의 햇볕을 피하거나, 선선한 바람을 만끽하기에 좋다. 국도의 끝 지점인 부산까지 달려왔다면 바다 전망의 숙소에서 여독을 풀어보자. 부산의 라발스호텔은 통 유리창으로 내려다보이는 부산 바다 전망으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 추천 코스 2. 지평선 따라 달리는 29번 국도

 

29번 국도는 충남 서산부터 전남 보성까지 넓게 펼쳐진 호남평야를 가로지르는 코스다. 시작점인 서산의 해미읍성에서 탁 트인 풍경을 감상하며 여행을 시작해보자. 차로 3분 거리의 해미향교는 가을이면 단풍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서산에서 출발해 국도를 따라 달리다 보면 지평선을 볼 수 있는 김제의 벽골제에 다다른다. 해질녘에는 드넓은 평야와 하늘을 가득 물들이는 아름다운 일몰을 감상할 수 있다. 하루 일정을 마무리할 시간에는 벽골제에서 차로 약 30분 거리의 정읍 시내로 향하면 된다. 호텔로얄은 청결 면에서 투숙객들에게 좋은 평을 받은 숙소다.

 

산을 좋아하는 여행객이라면 둘째 날에는 정읍의 내장산 국립공원에 들러 가을 정취를 만끽해보자. 왕복 2시간 이내의 자연 관찰로 코스를 산책하듯 걸으며 내장사도 들러볼 수 있다. 내장산에서 전라남도로 이어지는 29번 국도는 크고 작은 산을 끼고 도는 구간이 많아 자연을 감상하기에 좋다. 다음으로 담양군에 들러 특산물인 떡갈비와 죽순요리로 배를 채우고 죽녹원을 거닐어보자. 전남 화순군에 이르면 영산강 지류인 지석천을 따라 한적한 가을날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 추천 코스 3. 자동차 타고 떠나는 시간여행, 48번 국도

 

48번 국도는 서울 광화문에서 강화도로 이어지는 약 2시간 길이의 드라이브 코스다. 길이 험하지 않고 직진코스로 이어져 초보 운전자도 부담 없이 다녀오기 좋다. 강화에 이르면 대산리 고인돌 등 국도 가까이 자리 잡은 고인돌을 구경하거나 백년고택인 강화 영섭재에 들러 대청마루에서 차를 마시며 한적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국도의 끝에 위치한 교동대교를 건너 교동도로 건너가 볼 수도 있다. 교동도는 바다 건너 2.6km 거리에 북한을 마주한 실향민 마을로, 민간인 출입통제구역에 해당하여 입도 전 출입증을 받아야 한다. 이 섬에서는 1970년대로 시간 여행을 하는 듯한 독특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반 세기 세월을 간직한 대룡시장, 쌍화차로 유명한 교동다방, 한국 최초의 향교인 교동향교 등이 방문 포인트다.

 

당일치기로 둘러보기에 아쉽다면, 강화도 남부의 힐링 11번가 펜션에서 머물러 보는 건 어떨까. 국도 끝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바다에 인접해 객실에서 바라보는 낙조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개별 테라스에서 바비큐도 이용할 수 있어 언택트 여행에 적합하다.

 

 

■ 로드트립 여행 팁

 

익스피디아는 국내여행객들을 위해 무료 취소 상품, 모바일 앱 전용 특가 상품 등 다양한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숙소를 미리 예약해 두지 않고 당일 여행 중 결정하는 경우라도 ‘현재 위치 숙소’ 검색 기능을 활용해 현 위치 기준으로 가까운 숙소를 실시간으로 살펴보고 손쉽게 예약할 수 있다.

 

익스피디아는 오는 가을 여행을 준비하는 여행객들을 위해 다양한 카드사와의 제휴를 통해 국내 호텔 대상 10~20%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하고 있으니 참고하자.  제휴 카드사 페이지와 연결된 익스피디아의 카드사 전용 페이지에서 할인 코드를 입력하면 엄선된 호텔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약 기한은 오는 30일(시티-비자카드는 10월 31일), 숙박 기한은 12월 31일까지(마스터카드는 내년 3월 31일)로, 익스피디아 이용 약관이 적용된다.

<사진 제공=익스피디아>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