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이란 일부 지역, ‘여행 자제’

여행경보 ‘2단계’로 상향 조정

  • GTN 나주영 기자
  • 게시됨 : 2020-01-09 오후 7:51:20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외교부가 최근 미국과 이란 간 전운이 고조되는 가운데 테헤란을 비롯한 이란 일부 지역의 여행경보를 1단계 여행유의에서 2단계 여행자제로 상향 조정했다.

 

 

또한, 외교부는 중동지역 긴장 고조에 따른 정세를 평가하고, 재외국민 보호, 업계 피해 방지, 향후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 등을 점검해 재외국민보호 관련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발령했다.

 

 

이란 내 대부분 지역은 ‘여행유의’ 수준의 남색경보가 발령돼있었는데 ‘여행자제’인 황색경보로 조정됐으며, ‘철수권고’ 수준인 3단계 적색경보가 내렸던 3개 주에 대해서는 적색경보가 유지된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항공업계와 여행업계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특히, 유가 상승과 달러 강세로 유류비 비중이 전체 영업비용의 26~28% 차지하는 항공사들의 부담이 가중됐다.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에서 군사적 보복은 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치며 국제유가는 다소 안정세를 찾았으나 업계는 설 연휴를 앞두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회의감 느낀 여행인 ‘투 잡’ 열풍
무자격 프리랜서들이 사라졌다
‘풍전등화’ 여행업계, 솔루션은 무엇인가?
"자가격리 포함" 한국인 입국허용 44개국
상반기 부진딛고 여행·항공株 상승
롯데관광개발, 제주 시대 연다
‘해피 아울’... 삼천포에 날아 든 부엉이 호텔
에어부산 국제선 항공권 특가 판매 실시
8월 둘째주] 여행업계 NEWS
봉쇄 풀리자 크루즈선사 움직임 활발
이번호 주요기사
무자격 프리랜서들이 사라졌다
‘풍전등화’ 여행업계, 솔루션은 무엇인가?
나무내음 맡으며, 초록길 따라 유유자적
"자가격리 포함" 한국인 입국허용 44개국
벨기에 맥주 배달해드립니다
태국여행 10만원 할인쿠폰 제공
"서울관광 리더십 교육" 인기
8월 둘째주] 여행업계 NEWS
코로나 이후 ‘스테이케이션’ 주목
서울랜선여행 공모전 개최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