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KE, 중국노선 감편기재 동남아로 선회

  • GTN 나주영 기자
  • 게시됨 : 2020-02-06 오후 6:26:09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감편 운항에 들어간 중국 노선 기재를 동남아에 투입한다.

 

 

새롭게 기재를 투입하는 노선은 인천~세부, 인천~푸꾸옥, 인천~시엠립 노선이다.

 

 

세부 노선은 주3회에서 주7회로 증편 운항되며, 푸꾸옥 노선과 시엠립 노선은 운항 기간이 연장돼 기존 계획보다 각각 7회, 6회 씩 증편 운항된다.

 

 

한편, 대한항공은 동유럽 시장 확장을 위해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여객 및 화물 노선을 잇따라 신규 개설한다.

 

 

대한항공은 오는 21일 부다페스트에 화물 노선을 개설하고, 이어 5월23일부터는 인천~부다페스트 여객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대한항공이 신규 취항하는 인천~부다페스트 여객 노선(KE971)은 매주 화, 목, 토 오후 12시 인천 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4시25분 부다페스트 국제공항에 도착한다.

 

 

부다페스트~인천 출발편(KE972)은 오후 6시30분 부다페스트를 출발해 다음 날 오후 12시30분 인천에 도착한다. 해당 노선에는 218석 규모의 A330-200 항공기가 투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신규 취항을 통해 유럽 시장 노선 경쟁력을 확보하고, 발칸 지역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당장 필요한 것은 ‘긴급자금 지원’
여행사, ‘수수료 이중고’로 힘들다
여행업계, ‘코로나19’로 ‘사상 최대’ 구조조정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진상고객’
혐오와 무지는 공포를 먹고 자란다
‘최고 콜 수’는 인터파크투어·자유투어 ‘서유럽 4국 10일’ 3217콜
[항공사 동향] ‘동남아, 너 마저… ’방콕·코타, 운휴 결정
[여행사 동향] ‘1월 모객’ 급감
KE, 중국노선 감편기재 동남아로 선회
에어캐나다, 7월부터 ‘한국지사’로 바뀐다
이번호 주요기사
여행업계, ‘코로나19’로 ‘사상 최대’ 구조조정
하나투어, 코로나19 여파로 ‘IMM PE 투자금’ 감소
뱀부항공, BSP 발권업무 시작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진상고객’
갈등 커지는 ‘여행사 취소수수료’
에어캐나다, 7월부터 ‘한국지사’로 바뀐다
‘어이가 없네’… 한국인 승객만 차별?
5월 ‘스타즈 동탄’ 오픈 모두투어, 호텔사업 확장
KATA, 고용유지 지원제도 설명회
KATA, ‘여행 제한 국가’ 유감 표명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