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에어캐나다, 7월부터 ‘한국지사’로 바뀐다

‘30년 파트너’ 동보항공과 업무 종료

  • GTN 나주영 기자
  • 게시됨 : 2020-02-13 오후 8:06:14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어캐나다가 오는 7월부터 한국지사 체제로 전환된다. 지난 1988년 동보항공과 인연을 맺은 지 32년 만이다.

 

 

따라서 에어캐나다 한국지사는 7월부터 GSA영업 체제를 마감하고 완전한 자체 지사로 전환해 영업, 마케팅, 예약 고객센터, 회계, 온라인 등 모든 업무를 진행하게 된다.

 

 

지사체제로 전환될 경우 비용이 절감되고 기밀유지는 물론, 직원들 스스로 소속감과 사기도 높아지는 장점이 있다.

 

 

한편, 에어캐나다 한국GSA를 맡고 있는 동보항공은 흥아해운이 모회사로, 지난 2018년 창립 30주년을 맞았다. 현재까지 에어캐나다를 포함해 스쿠트항공, 오스트리아항공 등 총 9개의 항공GSA를 맡고 있으며, 크루즈와 철도GSA로 영역을 넓히는 등 육·해·공 전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당장 필요한 것은 ‘긴급자금 지원’
여행사, ‘수수료 이중고’로 힘들다
여행업계, ‘코로나19’로 ‘사상 최대’ 구조조정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진상고객’
혐오와 무지는 공포를 먹고 자란다
‘최고 콜 수’는 인터파크투어·자유투어 ‘서유럽 4국 10일’ 3217콜
[항공사 동향] ‘동남아, 너 마저… ’방콕·코타, 운휴 결정
[여행사 동향] ‘1월 모객’ 급감
KE, 중국노선 감편기재 동남아로 선회
에어캐나다, 7월부터 ‘한국지사’로 바뀐다
이번호 주요기사
여행업계, ‘코로나19’로 ‘사상 최대’ 구조조정
하나투어, 코로나19 여파로 ‘IMM PE 투자금’ 감소
뱀부항공, BSP 발권업무 시작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진상고객’
갈등 커지는 ‘여행사 취소수수료’
에어캐나다, 7월부터 ‘한국지사’로 바뀐다
‘어이가 없네’… 한국인 승객만 차별?
5월 ‘스타즈 동탄’ 오픈 모두투어, 호텔사업 확장
KATA, 고용유지 지원제도 설명회
KATA, ‘여행 제한 국가’ 유감 표명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