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외국항공사 파산보호신청 잇따라

  • GTN 취재부 기자
  • 게시됨 : 2020-07-09 오후 6:34:00 | 업데이트됨 : 1시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아에로멕시코/ 라탐항공 등 대형항공사

코로나19여파로 탑승객수 급감 원인

 

코로나19 초창기에는 유럽행 저비용항공사들의 파산과 파산보호신청이 잇따랐으나, 최근에는 대형항공사들의 파산신청이 줄을 잇고 있다. 펜데믹 여파로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되면서 발이 묶인 대형항공사들 조차 견디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특히, 국내 항공사의 위기 못지않게 외국항공사들도 탑승객 수가 90%이상 급감하자 파산보호신청이 잇따르는 등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최근 델타항공이 최대주주인 아에로멕시코는 Chapter11 파산보호신청을 미 법원에 냈다. 채무상환을 일시 동결하고 기업경영을 하면서 기업구조 조종할 시간을 달라는 것이다. 아에로멕시코는 파산절차에 따라 본격적인 구조조정과 함께 이동제한조치가 완화되면서 이달부터 국제선과 국내선 운항을 2∼4배 늘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앞서, 지난5월에는 중남미 최대항공사인 라탐항공과 콜롬비아국적의 아비앙카항공이 파산보호를 신청하면서 중남미 대형항공사들이 맥없이 주저앉고 있다.

 

중남미 뿐 아니라 동남아의 대형항공사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태국국적의 타이항공이 파산신청으로 법정관리에 들어간데 이어, 싱가포르항공 자회사인 실크에어도 지난달까지 96% 운항을 축소한 상태다.

 

유럽의 저비용항공사들도 줄줄이 도산했다. 지난 2월 터키국적의 아틀라스 글로벌과 3월 영국국적의 플라이비도 코로나19로 인해 파산했다.

 

4월에는 노르웨이지안항공그룹 자회사의 항공사 4곳과 호주 2위항공사인 버진오스트렐리아항공이 파산신청을 했다.

 

이러한 세계적인 항공사의 파산신청과 관련해 국내 항공업계 관계자는 “워낙 파산을 신청하는 항공사들이 많아 마치 일상적인 절차처럼 느껴진다”며 “아직까지 외국계 항공사의 파산신청으로 국내 항공GSA사나 여행사의 경우 큰 피해를 입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회의감 느낀 여행인 ‘투 잡’ 열풍
상반기 부진딛고 여행·항공株 상승
‘해피 아울’... 삼천포에 날아 든 부엉이 호텔
롯데관광개발, 제주 시대 연다
트래블쿱, 소상공인 협업 정부지원 대상 선정
에어부산 국제선 항공권 특가 판매 실시
무자격 프리랜서들이 사라졌다
봉쇄 풀리자 크루즈선사 움직임 활발
국내여행 조기예약 할인지원상품 공모
세부퍼시픽항공 무제한 예약변경 등 관련규정 개정
이번호 주요기사
무자격 프리랜서들이 사라졌다
‘풍전등화’ 여행업계, 솔루션은 무엇인가?
나무내음 맡으며, 초록길 따라 유유자적
"자가격리 포함" 한국인 입국허용 44개국
벨기에 맥주 배달해드립니다
태국여행 10만원 할인쿠폰 제공
"서울관광 리더십 교육" 인기
8월 둘째주] 여행업계 NEWS
코로나 이후 ‘스테이케이션’ 주목
서울랜선여행 공모전 개최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