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여행업계 ‘디지털’ 시대를 준비하자

관광공사, 디지털 전환 지원사업 2차 모집…24일까지 ?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위드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여행업계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에 정부가 적극 지원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2021년 여행업계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 참여기업을 지난1차에 이어, 오는 24일까지 2차 모집에 나선다.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여행사의 위기 극복과 미래 환경변화 대응을 위해 올해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신규 수익 모델 발굴, 디지털 콘텐츠 제작 및 홍보, 디지털 기반 인프라 도입 등 디지털 전환 과제 수행을 위한 자금, 컨설팅, 역량강화 교육 등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관광진흥법에 따른 여행업(일반여행업, 국내여행업, 국외여행업) 등록 사업자이자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른 중소기업에 해당되는 창업 1년 이상의 기업이다.

 

지난 7월에 진행한 1차 모집에서는 총 91개 참여 여행사를 선정했으며, 이번 2차 모집에서는 약 129개 참여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유형은 체험형과 주도형 2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체험형은 디지털 인프라를 보유하지 못했거나 경험이 부족한 기업을 대상으로 4개월(10월∼내년 1월) 간 디지털 전환 과제를 발굴하고 수행하는 경험을 제공하는 유형이다.

 

주도형은 이미 디지털 인프라·경험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수혜자 중심의 맞춤형 프로젝트를 5개월(10월∼내년 2월) 간 수행하도록 지원하는 유형이다. 참여기업은 응모사 중 사업추진 적합성, 추진역량 및 잠재력, 기대효과 등을 기준으로 서류(체험형/주도형)와 발표 심사(주도형)를 거쳐 체험형 111개, 주도형 18개를 뽑는다.

 

선정된 기업에 대한 지원은 현금이 아닌 디지털 고객관리 기반 구축, 디지털 상품·콘텐츠 개발, 온라인 마케팅, 디지털 인프라 도입 등 전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또한 수혜 여행사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분야의 기본적 이해를 돕기 위한 기초 교육과 수행된 프로젝트 활용 및 활성화, 연계 사업 창출 등을 위한 맞춤형 심화 교육도 지원된다.

 

최대 지원 규모는 체험형 2000만 원, 주도형 3500만 원 수준이며, 과제 수행을 완료한 후 성과평가를 통해 우수성과 기업에 대해서는 추가 인센티브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1차 모집 선발기업들은 이번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ICT 기술 접목 및 상품 판매용 앱/모바일 구축 등 디지털 트렌드 적용을 통한 기업 역량 강화를 꾀하고 있다. 또한 랜선여행 상품 및 구독형 여행 서비스 개발 등을 통해 코로나19 이래 변화된 여행문화에 맞춘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디지털 전환 지원사업에 대한 상세 내용은 공사 누리집(kto.visitkorea.or.kr) ‘공고/공모’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여기어때, 온라인투어 지분 인수
하나투어, 야놀자와 전략적 제휴
하나투어, 코로나 이후 첫 전세기 운영
웹투어, 제주도항공권 4900원 특가 재개
양무승 투어이천 회장, 서울시협 회장 출마
인터파크투어, 강원도 워케이션 시즌2 오픈
야놀자, 인터파크 지분 70% 인수
에어부산, 탑승객 중 확진자 ‘0’명
인터파크투어, 콘서트 결합 울릉도 크루즈
더벤처스, 트래브클랜에 13억 투자
이번호 주요기사
야놀자, 인터파크 지분 70% 인수
사우디아라비아관광청 한국사무소 개소
하나투어, 부산패스포트 상품 선봬
서울관광재단, 언택트 체험프로그램 지원
양무승 투어이천 회장, 서울시협 회장 출마
27일 울릉크루즈 설명회
노랑풍선, ‘어게인 유럽여행’ 기획전
인터파크투어, 콘서트 결합 울릉도 크루즈
말레이시아와 ‘10주 데이트’
캠핑장협회, 관광장학재단에 1천만원 기부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