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 Product

하나투어, 수안보 대만 양명산 등 국내외 온천 여행지 3선

  • GTN 김기령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19-12-19 오후 5:57:51 | 업데이트됨 : 2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하나투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한파에, 추위를 피해 몸을 녹일 수 있는 국내외 온천 여행지 3선을 추천했다.

 

백두산 이도백하 온천

짧은 비행시간의 단거리 여행지, 겨울에 걸맞은 설경, 따뜻한 온천에서 피로까지 풀고 싶은 사람에게는 백두산 여행을 추천한다.

하나투어의 ‘[感冬-온천&설경] 백두산(북파)/연길 4일’ 상품은 백두산의 주요 관광코스를 빠짐없이 둘러볼 수 있는 상품이다.

겨울의 백두산은 초록빛의 호수 녹연담부터 장백폭포, 세계에서 가장 깊은 화산호수 천지까지 하얀 눈과 함께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 같다. 또한, 화산지대의 영향으로 온천지대가 발달해 풍광을 즐기며 따뜻한 온천을 즐길 수 있다.

 

 

대만 양명산 온천

매서운 겨울바람을 피하고, 맛있는 음식도 먹으며 ‘힐링여행’을 즐기고 싶은 사람에게는 대만 타이베이 여행이 제격이다.

겨울 타이베이는 건기이며, 평균기온은 15도 전후로 날씨가 화창해 일 년 중 가장 쾌적한 여행이 가능하다. 또한, 타이베이의 근교에 위치한 양명산 온천은 대만 유일의 국립공원 내부에 위치한 온천지대로, 삼림욕과 온천욕을 동시에 즐기며 힐링을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하나투어의 ‘대만/야류/화련 4일 양명산 유황 온천’은 3박 4일간 국립 고궁박물관, 야시장 등 대만 타이베이의 주요여행지를 한꺼번에 둘러볼 수 있는 상품이다.

이 밖에도 화련과 야류 해양국립공원, 양명산 온천 특구 등 근교 유명 여행지를 빠짐없이 방문한다.

 

 

수안보 온천

손쉽게 다녀올 수 있는 국내 여행을 계획 중인 사람에게는 남한강변을 따라 여유로운 산책을 즐길 수 있는 충청북도 여행을 추천한다. 충청북도는 단양팔경을 비롯해 속리산 등 고요하고 평화로운 자연의 아름다움이 있는 여행지다. 또한, 수질이 좋아 ‘왕의 온천’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수안보 온천은 충북을 여행을 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다.

하나투어의 충청북도 1박 2일 여행 상품은 단양 팔경 중 도담삼봉과 석문, 제천 청풍문화재단지, 법주사 등 충청북도의 주요 관광명소를 빠짐없이 둘러본다. 수안보 온천에서 온천욕을 즐길 수 있어 겨울철 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좋다.

본 상품은 한국 관광협회중앙회의 ‘2019년 추천내나라여행상품’에서 추천10선과 전문가 추천 여행상품으로 선정됐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제26대 서울시관광협회 양무승 회장 당선
국내선 TASF 원상복구 시급
하나투어, 치앙마이 이어 푸껫 전세기도 운영
토파스여행정보, 코로나 검역정보 제공
인터파크, ‘전세기로 떠나는 휴양지 패키지’
박인숙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장 취임
해외항공 TASF, 1년6개월만 10억원 대 복귀
한진관광, 여담 오픈기념 행사
공정거래위원회 권고 관련, IATA 기본 입장&여행업계 반론
핀에어, 내년 3월말 부산노선 신규 취항
이번호 주요기사
뉴욕관광청, 버추얼 세일즈 미션 초대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