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Commentary

꿈과 희망을 이야기하는 경자年

  • GTN 류동근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19-12-27 오후 1:54:38 | 업데이트됨 : 2시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류동근의 REVIEW 

편집국장

 

 

올 해 여행업계는 참으로 모질고도 힘에 부친 한 해를 보냈다. IMF 한파 때 겪은 단기간의 위기와는 다른 묘한 감정들로 어깨를 짓눌렀다. 마치 암흑속의 갇혀 긴 터널을 헤쳐나올 수 없을 것 같은 위기의식들이 팽배했다. 이렇게 가다가는 자멸할 수 있다는 불안감이 밤잠을 설치게 하기도 했다.

 

 

여행시장이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다보니, 격세지감(隔世之感)을 느끼는 사람들을 자주 대한다. 예전에 호황을 누렸던 기억들을 떨쳐버리지 못한 채 마치 딴 세상에 와 있는 것 같은 공허한 마음들로 가득 차 있었다. 변함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하지만, 수십 년 간 쌓여온 고정관념을 그리 쉽게 바꿀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근래 공항 지상조업시장도 여행시장처럼 많은 변화를 겪고 있다. 예전 같으면 신규항공사가 취항하게 되면 조업권을 따려는 관련 해당업체 대표는 출입문을 여는 순간부터 90도 인사하듯 들어와서 자사의 지상조업을 희망하는 분위기였으나, 근래에는 아예 지상조업시장도 돈벌이가 되지 않다보니 오히려 항공사에서 전화로 미팅을 잡아야 겨우 올까 말까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야간시간이나 새벽시간에 추가근무수당이 높아지면서 지상조업시장도 더 이상 별 재미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예기치 못한 방향으로 시장이 변화하자 내년을 걱정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솔솔 나오고 있다. 여행시장의 체질이 개선되지 않는 한,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커다란 파고가 밀려올 가능성이 점점 농후해지고 있다는 우려에서다. 수익성 악화로 더 이상 버틸 여력이 남아있지 않는 업체들도 여러 군데다.

 

 

하지만 유난히 힘든 한 해를 보낸 여행업계는 2020년 경자년에 거는 기대를 높이고 있다. 좀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연초부터 대형여행사들은 그동안 준비해온 새로운 플랫폼 출시를 앞두고 있다.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해 변해가는 시장에 편승하려는 것이다. 또한 홈쇼핑 의존도에서 벗어나 새로운 판매채널을 통해 다양한 수익원을 확보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경자년 새해에는 절망보다 희망을 이야기해야 할 때다. 여행업계가 보다 활기차고 미래를 향해 한발 한 발 나아가는 한 해로 가득차길 소망해 본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클락 앙헬레스여행사협회(CATA) 출범
직항 활용한 알버타 여행상품 개발 주력
‘위축된 여행시장’, 추석부터 풀릴 전망
BSP여행사, 항공권 VI 받으려 안간힘
DFS코리아 한국사무소 철수
아에로멕시코, 8월 3일부터 재취항
투어비스, 사우디 특가 프로모션 진행
‘가정의 달 특수’로 전체 발권량 증가
모두투어-하이재킹, 모두회원 기대평 이벤트 실시
노랑풍선 시티버스, 관광공사 주관 지원사업 선정
이번호 주요기사
노랑풍선, ‘웰니스 인 공주’ 상품 출시
델타항공, 리턴온리더십 랭킹에서 4위 달성
2024 서울국제트래블마트 개최
OD, 인천-쿠알라룸푸르 왕복 29만원부터
KC, 인천-아스타나 노선 재개
캐세이 공홈 예약시 전좌석 10% 할인
2024 대만 B2B 관광설명회 성료
하나투어 스타가이드 상품 업그레이드
노랑풍선, 3분기 해외 패키지여행 예약률…전년比 50%↑
터키항공, 지난달 승객 720만 명 운송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