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Analysis > 특집

제2의 국제공항 자리매김

중장거리 노선 개설, 성공적 평가

  • GTN 김미현 기자
  • 게시됨 : 2020-01-06 오전 10:24:05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김해공항 소개

김해공항은 1958년 8월 부산 수영비행장을 최초로 개설, 1963년 9월 부산국제공항으로 승격됐다. 공항시설 확장을 위해 1976년 8월 현 위치로 이전한 뒤 지금의 이름 ‘김해국제공항’을 얻었다. 제2국제공항 건설을 둔 부산시와 국토부 사이의 기나긴 논쟁은 최근 김해공항 확장으로 가닥을 잡았다.

 

 

에디터 사진

김해국제공항(이하 김해공항)은 인천국제공항 다음으로 가장 많은 국제선을 띄운 공항이다. 2019년 1월부터 11월까지 김해공항은 15개국 50개 도시를 연결하는 국제선을 운항했다. 국제선 운항 편 및 운항도시, 국제선 이용여객 수에 있어 명실상부 제2의 국제공항이라 할 수 있다. 운항횟수와 이용여객 수에 있어 국제선 점유율이 국내선 보다 약 10% 이상 높다.

 

 

국제선 운항 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9% 증가했지만 여객 수는 2.3% 하락했다. 중장거리 노선 확장으로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한 2019년은 김해공항에게 의미 있는 해다. 김해공항의 첫 중장거리 노선인 부산~싱가포르 노선은 성공적인 평가를 얻고 있다.

 

 

싱가포르항공의 자회사인 실크에어에 이어 제주항공이 같은 노선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시장을 확장했고 지속적으로 평균 탑승률을 80%대로 유지해온 실크에어는 싱가포르 항공의 항공기로 동체를 교체 투입했다. 2020년에 핀에어의 부산~헬싱키 노선까지 신설돼 김해공항은 중장거리 공항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전망이다.

<김미현 기자> julie@gtn.co.kr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면세점+플랫폼’ 탄생, ‘여행사 상생’ 가능한가
겨울 성수기 맞나… 곳곳 도산
이슈 PICK ‘화산 악재’
[인사] 정길영 신임회장 취임 홍석훈 영업총괄부장 선임
‘서비스 VS 재산권’ 논쟁· 집단소송 임박
하나투어 애자일팀, 요가 트렌드를 접목시켜 요가 여행 기획
미얀마국제항공, 역대 최저 운임 발표
중국남방항공, 설 연휴 귀성객 위해 항공기 증편
지역관광 프로젝트 공모
노랑풍선, ‘베트남(나트랑, 양베이) 4/5일’ 7596콜 달성
이번호 주요기사
대한항공, 어려움 처한 여행사에 상생 지원 나선다
쿨 세계여행, ‘아소 그랑비리오 골프’ 출시 3월16일부터 출발
관광수입 16.3억 달러, 전년 대비 16% 증가
잉카제국의 숨결이 살아있는 페루의 유적지를 더 사랑하자
방한 외래객 145만 명 넘어, 전년 대비 7.9% 증가
나라면...? 패키지여행 간다 VS 안 간다
[11월 관광동향] 방한 외래객 증가세 11월도 이어져
[여행사 이슈 PICK] ‘조직 개편’ 효과 젊고 유연해졌다
[랜드사 이슈 PICK] 판로 뚫고 투자 늘려 ‘FIT 늘리기’ 나선다
[항공사 이슈 PICK] 7C, 창립 15주년 맞아 ‘재도약 다짐’ 3대 과제 발표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