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고객이 지불한 여행경비 ‘여행사 세액 공제’ 대상 아니다

  • GTN 김미현 기자
  • 게시됨 : 2020-01-09 오후 7:52:27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국세청이 이달 부가세 신고기간을 맞아 세무 검증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임대업이나 전문직 등 고소득 사업자가 세금 결정의 기준이 되는 매출액을 신고하지 않거나 부당하게 세금 환급을 신청한 경우 등이 집중 검점 대상이다.

 

 

여행알선업체가 관광객이 직접 부담한 여행경비를 매입세액으로 공제해 부가세를 환급하는 것은 부당한 환급 신청의 대표적 사례에 해당한다.

여행객이 부담한 관광버스비, 숙박비, 식사비 등 여행경비를 사업체의 비용으로 신고한 여행알선 업체에 국세청은 지난해 가산세와 함께 수 억 원 상당의 추징금을 부과한 바 있다.

 

 

국세청은 사기나 그 밖의 부정한 행위로 부가세를 환급, 공제받는 경우 조세범처벌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다. 조세범처벌법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환급 받는 세액의 2배 이하 벌금을 내도록 하고 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면세점+플랫폼’ 탄생, ‘여행사 상생’ 가능한가
겨울 성수기 맞나… 곳곳 도산
이슈 PICK ‘화산 악재’
[인사] 정길영 신임회장 취임 홍석훈 영업총괄부장 선임
‘서비스 VS 재산권’ 논쟁· 집단소송 임박
하나투어 애자일팀, 요가 트렌드를 접목시켜 요가 여행 기획
미얀마국제항공, 역대 최저 운임 발표
중국남방항공, 설 연휴 귀성객 위해 항공기 증편
지역관광 프로젝트 공모
노랑풍선, ‘베트남(나트랑, 양베이) 4/5일’ 7596콜 달성
이번호 주요기사
대한항공, 어려움 처한 여행사에 상생 지원 나선다
쿨 세계여행, ‘아소 그랑비리오 골프’ 출시 3월16일부터 출발
관광수입 16.3억 달러, 전년 대비 16% 증가
잉카제국의 숨결이 살아있는 페루의 유적지를 더 사랑하자
방한 외래객 145만 명 넘어, 전년 대비 7.9% 증가
나라면...? 패키지여행 간다 VS 안 간다
[11월 관광동향] 방한 외래객 증가세 11월도 이어져
[여행사 이슈 PICK] ‘조직 개편’ 효과 젊고 유연해졌다
[랜드사 이슈 PICK] 판로 뚫고 투자 늘려 ‘FIT 늘리기’ 나선다
[항공사 이슈 PICK] 7C, 창립 15주년 맞아 ‘재도약 다짐’ 3대 과제 발표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