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재난지원금 제외된 영세 법인여행사 ‘절망’

여행인 사기 완전히 꺾어놔

  • GTN 류동근 기자
  • 게시됨 : 2020-09-14 오후 12:11:28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에 영세여행사가 지원대상에서 제외되자 9개월째 매출제로에 놓인 이들 여행사들이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이번 코로나19에 여행업계가 타 업종보다 직격탄을 맞으며 극심한 피해를 입고 있지만 개인운영여행사를 제외한 영세법인 여행사는 지원대상에서 빠지면서 일부 여행사대표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영세법인 여행사 지원을 간곡히 부탁한다’는 호소문을 냈다.

 

 

11일 시작된 국민청원은 14일 현재 5200여명이 참여해 영세법인 여행사의 지원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국민청원에는 “여행사는 올해 2월말 코로나19가 본격화되기 시작하면서 사실상 셧 다운 돼 9월 현재까지 매출 제로의 상황”이라며 “지금까지 보험이나 적금을 해약하고 버텨왔지만 여행업은 백신이 상용화되지 않는 이상 여행객이 없어 최소 내년 6월까지는 이 상태대로 지내야만 하는 상황에서 제일 큰 피해를 입은 건 여행사들인데 왜 모든 지원에서 빠져있는 지 모르겠다”며 구원의 손길을 요청했다.

 

 

영세 법인여행사 대표들도 이번 2차 재난지원금 지원대상에서 제외되자 넋을 잃은 모습이다.

한 여행사 대표는 “사실상 개인운영 여행사는 사무실도 없이 블로거 등으로 운영하면서 법인 여행사들에게는 공공의 적과 같은 업자들인데 이들에게는 지원을 해 주고 수십년간 여행업을 유지해오며 자부심을 가져왔던 법인여행사들은 지원에서 제외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김명섭 한국관광협회중앙회 국내여행위원장도 지난 11일 국회 문화관광위원회를 찾아 여행업계의 상황과 영세여행사들의 위기상황을 전달했지만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위원장은 “정부가 여행업종을 고용유지지원특별업종으로 지정하면서 그 심각성을 알고 있으면서도 영세법인 여행업체 지원을 외면한다는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전국 2만여 여행사중 5인 미만 소규모 여행사가 90%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이번 2차 재난지원에 반드시 영세법인 여행사가 추가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법인여행사의 경우 4대 보험에 퇴직금까지 매월 적게는 500만원에서 1000만원 이상 고정경비가 나가는데, 이번 법인여행사 제외는 여행업계의 속사정을 전혀 모르게 내린 것”이라며 “지원비 100만∼150만원을 받아봤자 사실 큰 도움은 되지 않지만 언제 회복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그나마 희망을 갖고 버티고 있는 법인 여행사 대표들의 사기를 완전히 꺾어 놨다”고 지적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영세법인여행사도 2차 재난지원금 받는다
재난지원금 제외된 영세 법인여행사 ‘절망’
삼천리 자전거, 참좋은여행 매각 안한다
에미레이트항공, 고객에게 약 1조6000억원 환급
뉴질랜드관광청, ‘스페셜리스트’ 카카오톡 채널 오픈
에티하드항공, 탑승 후 코로나 걸리면 2억 지급
코로나 악재, 끝은 어딜까?
세계최초 ‘3D 가상공간’ 활용한 총회 개최
9월 넷째주] 관광공사 NEWS
회의시설+주변경관=100점
이번호 주요기사
코로나 악재, 끝은 어딜까?
서울-강원, ‘PLUS CITIES’로 뭉쳤다
삼천리 자전거, 참좋은여행 매각 안한다 ?
서울시 산하 ‘국내여행업협회’ 출범
에미레이트항공, 고객에게 약 1조6000억원 환급
‘뉴질랜드 스페셜리스트’ 카카오톡 채널 오픈
관광협회중앙회, 지역관광 위기 대응 간담회 개최
영세법인여행사도 2차 재난지원금 받는다
해외출국 -97.5% …외래객 입국은 -95.8%
강원도 관광재단 초대 대표이사에 강옥희씨 내정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