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Marketing

회의시설+주변경관=100점

관광공사, 마이스 경쟁력 높일 ‘명소 40곳’ 발표

  • GTN 취재부 기자
  • 게시됨 : 2020-09-17 오후 1:19:13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하슬라 아트월드 등 건축미&프로그램 등 뛰어나

 

‘회의시설도 훌륭하고, 한국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은 어딜까’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마이스(MICE) 유치?개최 경쟁력 강화를 위한 ‘2020년 한국 대표 이색지역 회의명소(유니크 베뉴 : Korea Unique Venue)’ 40선을 발표했다.

<아래 표 참조>

 

한국 대표 이색지역 회의명소 선정 사업은 국내 마이스 시설 고유 건축미, 스토리텔링, 자체 특유의 프로그램 등 한국만의 독특한 경험을 국내?외 참가자들에게 제공해 만족도 및 한국 마이스 이미지 향상을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올해 새로이 선정된 명소는 대구 예술발전소, 뮤지엄 다, 하슬라 아트월드 등 문화예술적인 곳과 함께, 강릉오죽한옥마을, 독립기념관 등 한국의 전통 및 문화가 계승된 곳들 총 13곳이다.

 

올해 한국 대표 이색지역 회의명소 선정엔 지역컨벤션뷰로의 추천을 받아 총 85개의 업체가 참여하는 등 사업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도 높았다. 특히 올해엔 마이스 학회와 업계 뿐 아니라 콘텐츠, 이벤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컨설팅을 실시했다.

 

공사는 컨설팅 결과를 토대로 한 다양한 맞춤형 지원과 함께, 특히 코로나시대 이색지역 회의명소들의 최대 관심사항인 국내홍보에 초점을 둔 홍보 활동에 집중할 방침이다. 또한 마이스 역량 강화를 위한 인력양성 교육, 유치?개최 매뉴얼 및 홍보키트 제작 등 다양한 지원사업도 준비하고 있다.

<사진 제공=한국관광공사>

 

 

에디터 사진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여행사가 초토화 되고 있다
12개 주요 여행사 직원 중 3%만 정상근무
10월 국제선 운항 현황
여행업 종사자 직무역량 강화교육 순항 중
여행·항공, ‘감염병’ 위약금 기준 마련
뉴질랜드관광청, 글로벌 캠페인 한국 론칭
투어비스, 가자와 제휴...국내 숙박서비스 제공
웹투어, 국내선 항공사 예약서비스 오픈
홍콩관광청, 표준화 된 위생 프로그램 론칭
‘한류관광 전도사’ 김인규 경기대 총장을 만나다
이번호 주요기사
만다린오리엔탈, 오베로이 그룹과 업무협약
관광민간단체, 대정부 유감 표명
몰디브관광청 한국사무소로 아비아렙스
관광업계 최대 규모 채용박람회 개최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