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영세법인여행사도 2차 재난지원금 받는다

5인미만 매출 4억원 이하면 소상공인에 포함

  • GTN 취재부 기자
  • 게시됨 : 2020-09-17 오후 6:14:54 | 업데이트됨 : 16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4차 추경안이 오는 22일 최종 확정될 예정인 가운데,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에 영세 법인여행사도 긴급 피해지원금 1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당초 기획재정부는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7조8000억원을 확정하면서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로 코로나 재확산 이후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에게 긴급 피해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범위를 확대해석하면서 개인업자만 지원해주는 것으로 오해해 업계에 법인여행사 지원배제라는 소문이 일파만파로 퍼져나갔다.

 

그러나 지난 17일 서울시관광협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에 최종 확인 결과, 소상공인에 상시근로자(5인미만) 수 범위에 들어가면 법인도 소상공인에 포함된다는 회신을 받았다. 따라서 이번 긴급재난지원에 연매출 4억 원 이하 소상공인 243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경영안전자금 100만원에 법인 여행사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시협 관계자는 “긴급 재난지원에 법인여행사가 제외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회원사들로부터 많은 문의를 받아 중소벤처기업부에 상공인의 범위에 대해 확인결과 5인미만 매출액 4억 이하 법인여행사도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번 해프닝과 관련해 영세법인여행사들이 민감하게 반응한 것 역시 현재 겪고 있는 심각한 재정난과 무관하지 않다. 9개월째 매출제로에 놓인 이들 영세법인 여행사들이 정부의 지원대상에서 빠질 경우 사기는 더욱 떨어져 연말 대량실업사태도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일부 여행사대표들은 이러한 절박한 심정을 모아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영세법인 여행사 지원을 간곡히 부탁한다’는 호소문도 냈다.

 

11일 시작된 국민청원은 17일 현재 6200여명이 참여해 영세법인 여행사의 지원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국민청원에는 “여행사는 올해 2월말 코로나19가 본격화되기 시작하면서 사실상 셧 다운 돼 9월 현재까지 매출 제로의 상황”이라며 “지금까지 보험이나 적금을 해약하고 버텨왔지만 여행업은 백신이 상용화되지 않는 이상 여행객이 없어 최소 내년 6월까지는 이 상태대로 지내야만 하는 상황에서 제일 큰 피해를 입은 건 여행사들인데 왜 모든 지원에서 빠져있는 지 모르겠다”며 구원의 손길을 요청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여행사가 초토화 되고 있다
12개 주요 여행사 직원 중 3%만 정상근무
10월 국제선 운항 현황
여행업 종사자 직무역량 강화교육 순항 중
여행·항공, ‘감염병’ 위약금 기준 마련
뉴질랜드관광청, 글로벌 캠페인 한국 론칭
투어비스, 가자와 제휴...국내 숙박서비스 제공
웹투어, 국내선 항공사 예약서비스 오픈
홍콩관광청, 표준화 된 위생 프로그램 론칭
‘한류관광 전도사’ 김인규 경기대 총장을 만나다
이번호 주요기사
만다린오리엔탈, 오베로이 그룹과 업무협약
관광민간단체, 대정부 유감 표명
몰디브관광청 한국사무소로 아비아렙스
관광업계 최대 규모 채용박람회 개최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