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여행욕구 자극 1위는 ‘풍경 위주의 동영상’

서울관광재단, 총 6개 언어권 대상 설문조사

  • GTN 취재부 기자
  • 게시됨 : 2020-12-24 오후 2:06:20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여행 욕구를 가장 많이 자극하는 디지털 콘텐츠 유형은 ‘풍경 위주의 동영상.’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지난해년 9월 18일부터 10월 23일까지 서울관광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6개 언어권(한국어, 영어, 일어, 중국어간체, 중국어번체, 러시아어) 총 2,784명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국내외 관광객의 디지털 매체 여행 트렌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해당 설문조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관광이 잠시 멈춘 시점에 국내외 관광객의 관광 트렌드 변화와 실제 여행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디지털 매체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알아보고자 하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코로나19 발생 이전 평균 해외여행 빈도는 국내외 모두 1년에 1번 또는 1년에 2~3으로 비슷한 응답을 보였다. 그러나 코로나19 발생 이후 해외여행 계획 시기에 대해서는 국내 응답자는 “코로나19 종식이 공식 선언됐을 때”가 가장 많았던 반면, 국외 응답자의 경우 “해외여행 시 의무 자가격리가 해제됐을 때”가 가장 많았다.

 

해외여행에 대한 욕구의 경우 국내 응답자는 72.9%, 해외 응답자는 87%가 “있다”고 답변, 국내외 응답자 모두 해외여행에 대한 욕구가 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

 

또한, 해외여행에 대한 욕구 해소 방법도 국내외 모두 “SNS 여행 사진을 찾아본다”가 1위를, “유튜브 여행 동영상을 찾아본다”가 2위를, “과거 해외여행 사진을 찾아본다”가 3위를 차지했다.

 

그렇다면 여행 욕구를 자극하는 디지털 콘텐츠 유형은 무엇일까? 이에 대한 답변도 국내외 모두 ‘풍경 위주의 동영상’이 1위를 차지했으며, ‘크리에이터가 등장하는 동영상’이 2위를 차지했다. 또한 이러한 디지털 여행 경험이 실제 여행 경험으로 이어질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다수가 ‘그렇다’라고 답변했다.

 

코로나19 이후 서울 여행을 계획할 때 여행지 정보를 얻을 경로로는 국내 응답자는 “일반 온라인 매체”가 1위를 차지했으며 국외 응답자는 “관광청 공식 온라인 매체”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평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경우에도 국내는 30.5%로 “블로그”가 1위이나, 국외는 27%로 “인스타그램”이 1위를 차지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모두투어, 6월부터 완전 무급휴직
교원그룹, KRT여행사 인수
“올 11월쯤 여행시장 움직일 것”
사지에 몰린 중소여행사 길거리로
‘이중고에 시달리는 홈쇼핑 여행사’
태국골프, 막힌 물꼬 트나?
올 상반기 관광진흥개발기금 4200억 융자
올해 국내관광 키워드는 B.E.T.W.E.E.N
하나투어 “본사건물 매각완료 아니다”
‘홍콩의 강북’ 구룡이 날아오른다
이번호 주요기사
모두투어, 6월부터 완전 무급휴직
사지에 몰린 중소여행사 길거리로
에어부산, 설날 프로모션 이벤트 진행
교원그룹, KRT여행사 인수
“올 11월쯤 여행시장 움직일 것”
‘이중고에 시달리는 홈쇼핑 여행사’
올 상반기 관광진흥개발기금 4200억 융자
한·중·일 협력, 제주남단 하늘 길 안전 높인다
올해 국내관광 키워드는 B.E.T.W.E.E.N
2020년 11월, 7만686명 출국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