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한·중·일 협력, 제주남단 하늘 길 안전 높인다

새 항공로 · 항공관제체계 구축·합의 안전협력 강화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1-01-14 오후 3:28:47 | 업데이트됨 : 2시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국토교통부는 ‘83년부터 운영되어 온 제주남단의 항공회랑(Corridor: 항로설정이 곤란한 특수여건에서 특정고도로만 비행이 가능한 구역)을 대신할 새로운 항공로와 항공관제체계를 오는 3월25일부터 단계적으로 구축·운영하기로 한·중·일 당국 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는 ‘19년 1월부터 한·중·일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함께 워킹그룹을 구성해 협의한 끝에 ‘19.11.27일 ICAO 이사회에 보고된 잠정합의에 따른 후속조치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오는 3월25일부터 1단계가 시행할 계획이다.

 

1단계는 항공회랑 중 동서 항공로와 남북 항공로의 교차지점이 있어 항공안전 위험이 상대적으로 큰 일본 관제권역의 관제를 한국이 맡고, 한·일 연결구간에는 복선 항공로를 조성하는 것이다. 중국 관제권역은 한·중 간 공식적인 관제합의서 체결과 동시에 국제규정에 맞게 한·중 관제기관 간 직통선 설치 등 완전한 관제 협조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2단계는 잠정적으로 6월17일 시행할 예정이며, 한·중 간 추가 협의를 통해 당초 ICAO 이사회에 보고·합의된 대로 인천비행정보구역 전 구간에 새로운 항공로를 구축하는 것이다.

 

지난 37년간 불완전한 운영 체계로 인해 국제항공사회의 장기 미제 현안으로 남아있던 항공회랑은 설정 당시에 비해 교통량이 현격히 증가해 ICAO 및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안전우려도 높았는데 이번 계기로 이러한 우려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서울시, 800개 여행사포함 관광업 15억 지원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委 구성
“10만 여행인 울러 나왔습니다”
토파스, 여행사 휴직, 퇴직자 대상 온라인교육
4차 재난지원금에 여행·관광업 포함
인터파크, 홈쇼핑 2탄 ‘필리핀’ 출시
홍콩관광청, 첫 글로벌 프로그램 ‘홍콩 슈퍼팬’ 런칭
KATA, 3월3일 올해 첫 이사회 개최
인터파크, 2차 홈쇼핑도 흥행 성공
하나투어, 창사이래 최초 노동조합 결성
이번호 주요기사
“10만 여행인 울러 나왔습니다”
하나투어, 창사이래 최초 노동조합 결성
인터파크, 2차 홈쇼핑도 흥행 성공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