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 FIT/OTA

차량보다 도보...친환경 숙소에 대한 관심 높아졌다

부킹닷컴, ‘지속가능한 여행’ 조사 결과 발표

  • GTN 김미루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19-04-25 오후 6:28:14 | 업데이트됨 : 17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부킹닷컴이 지난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2019년 지속가능한 여행’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4년째 지속되고 있는 조사로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한국인을 포함한 전 세계 18개국 18세 이상 여행객 1만807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해당 내용은 설문조사 답변 데이터를 기반으로 심층 분석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 여행객 4명 중 3명(글로벌 72%, 한국 67%) 가량은 미래 세대를 위해 현재 지속가능한 여행을 실천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연령대가 거의 유사한 반응을 보인 가운데, 지속가능한 여행의 필요성을 가장 강하게 느끼고 있는 연령대는 46~55세(74%)인 것으로 드러났으며, 밀레니얼 세대(71%)가 그 뒤를 이었다.

 

 

지속가능한 여행 필요성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 및 지속가능한 숙소 역시 각광받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최소 1회 이상 친환경 숙소에 머무를 의사가 있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73%(한국 67%)에 달하며, 글로벌 응답자 기준 2016년 62%, 2017년 65%, 2018년 68%에 이어 4년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처음부터 친환경 숙소를 고려하지 않았더라도 현재 검색하고 있는 곳이 친환경 숙소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이를 선택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비율의 70%(한국 69%)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행객들 사이에서 지속가능한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더라도 실제로 실행에 옮기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드러났다.

 

 

글로벌 응답자의 약 3분의1이(글로벌 37%, 한국 48%)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여행하는 방법을 잘 모른다’고 답변하는가 하면, ‘지속가능한 여행에 드는 추가 비용을 부담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 또한 비슷한 수치를 차지해 (글로벌 36%, 한국 42%) 지속가능한 여행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정보제공 및 인식 개선 등 다방면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여행지 내 각종 액티비티 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2%(한국 46%)가 ‘가능하다면 도보, 자전거, 하이킹 등의 이동수단을 택하는 등 보다 지속 가능한 행동양식으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으며, 응답자의 절반 이상(글로벌 56%, 한국 57%)이 ‘숙소에서 탄소 발자국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선택지가 있다면 그에 따를 의사가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여행객의 68% (한국 64%)가 ‘여행 중 지출한 비용이 지역 사회에 환원 되기를 원한다’고 응답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1,2위 쏠림현상 둔화…시장 생태계 정상가동
모두투어, 한일 크루즈 기획전
대형여행사, 티몬 등 여행상품 판매 전격 중단
대형패키지사, 프리미엄시장 적극 공략
‘홍콩항공 최다 발권여행사’는 노랑풍선
전년동기 대비 4% 성장에 그쳐
24년7월 첫째주] 여행사 홈쇼핑 실적
하이시스 인터내셔널, 한국 지사 오픈
필리핀항공, 멀티 토큰 시즌2 출시
보물섬투어, 사이판 가족패키지 출시
이번호 주요기사
미국관광청, 한국 세일즈 미션 성료
하나투어, 일본·동남아 인기··· 중국 급부상
교원투어 여행이지, 다카마쓰·오사카 패키지 출시
캐나다 여행수요 대폭 증가
모두투어, 스리랑카·몰디브 기획전 출시
하이시스 인터내셔널, 한국 지사 오픈
투어비스, 에어프랑스·KLM과 NDC 연동
여행이지, 中 골프여행 성장세 지속
필리핀항공, 멀티 토큰 시즌2 출시
모두투어, 한일 크루즈 기획전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