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 FIT/OTA

차량보다 도보...친환경 숙소에 대한 관심 높아졌다

부킹닷컴, ‘지속가능한 여행’ 조사 결과 발표

  • GTN 김미루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19-04-25 오후 6:28:14 | 업데이트됨 : 17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부킹닷컴이 지난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2019년 지속가능한 여행’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4년째 지속되고 있는 조사로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한국인을 포함한 전 세계 18개국 18세 이상 여행객 1만807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해당 내용은 설문조사 답변 데이터를 기반으로 심층 분석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 여행객 4명 중 3명(글로벌 72%, 한국 67%) 가량은 미래 세대를 위해 현재 지속가능한 여행을 실천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연령대가 거의 유사한 반응을 보인 가운데, 지속가능한 여행의 필요성을 가장 강하게 느끼고 있는 연령대는 46~55세(74%)인 것으로 드러났으며, 밀레니얼 세대(71%)가 그 뒤를 이었다.

 

 

지속가능한 여행 필요성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 및 지속가능한 숙소 역시 각광받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최소 1회 이상 친환경 숙소에 머무를 의사가 있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73%(한국 67%)에 달하며, 글로벌 응답자 기준 2016년 62%, 2017년 65%, 2018년 68%에 이어 4년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처음부터 친환경 숙소를 고려하지 않았더라도 현재 검색하고 있는 곳이 친환경 숙소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이를 선택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비율의 70%(한국 69%)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행객들 사이에서 지속가능한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더라도 실제로 실행에 옮기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드러났다.

 

 

글로벌 응답자의 약 3분의1이(글로벌 37%, 한국 48%)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여행하는 방법을 잘 모른다’고 답변하는가 하면, ‘지속가능한 여행에 드는 추가 비용을 부담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 또한 비슷한 수치를 차지해 (글로벌 36%, 한국 42%) 지속가능한 여행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정보제공 및 인식 개선 등 다방면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여행지 내 각종 액티비티 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2%(한국 46%)가 ‘가능하다면 도보, 자전거, 하이킹 등의 이동수단을 택하는 등 보다 지속 가능한 행동양식으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으며, 응답자의 절반 이상(글로벌 56%, 한국 57%)이 ‘숙소에서 탄소 발자국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선택지가 있다면 그에 따를 의사가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여행객의 68% (한국 64%)가 ‘여행 중 지출한 비용이 지역 사회에 환원 되기를 원한다’고 응답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제26대 서울시관광협회 양무승 회장 당선
국내선 TASF 원상복구 시급
하나투어, 치앙마이 이어 푸껫 전세기도 운영
토파스여행정보, 코로나 검역정보 제공
인터파크, ‘전세기로 떠나는 휴양지 패키지’
박인숙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장 취임
해외항공 TASF, 1년6개월만 10억원 대 복귀
한진관광, 여담 오픈기념 행사
공정거래위원회 권고 관련, IATA 기본 입장&여행업계 반론
핀에어, 내년 3월말 부산노선 신규 취항
이번호 주요기사
뉴욕관광청, 버추얼 세일즈 미션 초대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