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자가격리 면제’ 안되는 국가 늘었다

여행업계, 추석 모객 줄줄이 취소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1-09-02 오후 2:35:50 | 업데이트됨 : 4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변이바이러스 유행이 수시로 변화함에 따라 자가격리 면제적용에서 제외되는 국가들이 생겨나자 업계의 어려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특히, 베타·감마·델타형 등 변이바이러스 유행국가에서 입국하는 경우 9월 한 달 간 예방접종완료자라 할지라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함에 따라, 추석연휴 해외여행을 계획했던 여행객들의 취소가 줄을 잇고 있다.

 

당초 질병관리청은 지난 5월 5일 입국자부터 예방접종 완료자(해외출국 전 국내에서 예방접종 완료 후 2주 경과된 후 출국자)가 입국 후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일 경우 자가격리를 면제하고 능동감시대상으로 전환해 왔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은 갈수록 변이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매달 격리면제적용 제외국가를 발표하고 있다. 이번 달에는 1일∼30일 입국자 중 베트남·인도·일본·터키·필리핀 등 변이유행국가에서 입국하는 경우 격리면제 적용을 제외함에 따라 이들 지역을 대상으로 모객활동을 해 온 여행사들은 여행객의 취소전화에 허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모 여행사는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접종완료고객을 대상으로 터키 골프여행 상품을 모객해 출발 일을 기다리던 중 터키가 변이바이러스 유행국가에 포함되면서 예약객 전원이 취소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이 회사 관계자는 “모처럼 만의 모객이었지만 흥분이 가라앉기도 전에 여행객들의 취소전화가 빚발쳤다”며 “임대료라도 보탬이 될 줄 알았는데, 자가격리 면제에서 제외되면서 무조건 가겠다던 여행객들도 어쩔 수 없이 예약을 취소했다”며 아쉬워했다.

 

4차 대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질병관리청은 격리면제를 위한 충족요건 및 절차도 변경해 시행중이다.

 

기존에는 예방접종 완료 후 2주가 경과된 이후 출국한 경우 격리면제를 해 줬으나, 지난달 30일 입국자부터는 예방접종 완료 후 2주가 경과된 이후에 입국한 경우로 변경했다. 즉, 2차 접종일(접종완료일)이 9월 1일인 경우 입국일이 9월 16일 0시 이후 입국해야 격리가 면제된다.

 

진단검사도 늘어났다. 기존에는 입국 전 PCR음성확인서, 입국 후 6∼7일차 등 2회 진단검사만 받으면 됐으나, 지난달 30일부터는 PCR음성확인서, 입국 후 1일내, 입국 후 6∼7일차 등 3회로 변경됐다.

 

따라서 접종완료자의 경우 출국에서 입국까지 최소 4∼5회의 PCR검사가 필요하다.

 

사이판을 예로 들면 접종을 완료한 출국객은 출발 3일내(72시간) 받은 PCR음성확인서(1회)-사이판 입국 후 PCR검사(1회)-5일차 재검사(1회) 후 격리지정장소에서 격리 해제되며, 관광 후 귀국시 5일차 음성확인서를 가지고 입국 후 1일내(1회), 입국 후 6∼7일(1회) 등 총5회의 검사가 필요하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여행업계 ‘디지털’ 시대를 준비하자
하나투어, 10월부터 전 직원 정상근무
아마데우스, 하나투어 글로벌 협력 계약 갱신
롯데관광, 10월에 떠나는 ‘제주 골캉스’
단체여행객 첫 괌行
9월 넷째주] 호텔&리조트 NEWS
"해외여행 목마름"...최애 인형이 대신
9월 넷째주] 관광공사 NEWS
인천공항 제1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 오픈
기억하라, ‘기술/ 목표시장 /시장 차별화’
이번호 주요기사
단체여행객 첫 괌行
‘손실보상법 시행령에 관광업종 포함 촉구’
"해외여행 목마름"...최애 인형이 대신
일본정부관광국, 애니메이션 이벤트 진행
노랑풍선, 대한레슬링협회와 업무협약
가을, 가장 떠나고 싶은 여행지 ‘유럽’
인천공항 제1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 오픈
필리핀, 내년부터 ‘푸드 투어리즘’ 강화
페루관광청, 여행업계 대상 카카오톡 채널 이벤트
진에어, 내달 10일까지 제주여행 프로모션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