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뉴질랜드관광청, 글로벌 캠페인 한국 론칭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뉴질랜드관광청(한국지사장 권희정)이 새로운 글로벌 마케팅 캠페인인 ‘Messages From NewZealand(메시지 프롬 뉴질랜드)’를 한국에 공식 소개했다.

 

 

이 캠페인은 코로나로 지친 전 세계 사람들에게 응원과 위로를 전하는 메시지를 뉴질랜드 사람들이 평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3가지 가치인 환영의 마음을 의미하는 마나키탕아(Manaakitanga), 뉴질랜드를 잘 보존하고 지키는 의미의 카이티아키탕가(Kaitiakitanga), 그리고 뉴질랜드에 온 사람들을 마치 가족처럼 대하는 마음인 화나우(Whanau)를 영상에 담아 전하는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 영상 시리즈 중 두 편이 국내에 먼저 공개 되었는데, “전 세계 사람들에게 단 한 가지 권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요?”라는 각각의 질문에 대한 뉴질랜드 사람들의 대답이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풍광과 더불어 전해진다.

 

 

뉴질랜드 관광청은 이 캠페인을 공개하는 행사로 언택트 시대에 맞게 지난8일 ‘온라인 론칭 행사’를 실시했다.

 

뉴질랜드 대사관저에서 실시간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의 한국어 인사말을 시작으로 이번 캠페인 영상 두 편을 첫 공개하는 시사회를 가졌다. 뉴질랜드 웰링턴에 거주하며 전 세계 사람들과 일하는 스타트업 사업가 이송이 씨를 실시간으로 연결해 뉴질랜드에서의 평화로운 삶과 여행 이야기, 사람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됐으며, 필립 터너 대사가 뉴질랜드 전통 디저트인 파블로바를 온라인 행사 참여자들과 함께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여행 디지털 컨텐츠 전문가인 원유리, 서이룬 부부를 대사관저로 초대해 함께 만들었을 뿐 아니라, 온라인으로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도 함께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행사 당일 오전 파블로바 만들기 세트를 배송해 행사 진행 시 함께 만들어 볼 수 있도록 해 참가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권희정 뉴질랜드 관광청 한국지사장은 “이번 ‘메시지 프롬 뉴질랜드’ 캠페인을 통해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의 화나우(Whanau)에게 안부를 묻고, 언젠가 다시 뉴질랜드에 올 수 있게 될 때 가장 멋진 뉴질랜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하루빨리 뉴질랜드를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추석전세기는 계획대로 간다”
울릉도, 이제는 365일 간다
새 ‘DMZ 여행상품’을 찾습니다
추경 피해지원금 증액없인 여행업 미래도 없다
여행적금상품 전격 출시
해외여행 특별여행주의보, 또 연장
캐나다, 9월부터 전 세계 방문객 국경 개방
참좋은여행 후원, 이기쁨 선수 선전
‘슬로베니아’ 여행사용 교육플랫폼 오픈
인천 출발] 7월 국제선 운항 현황
이번호 주요기사
캐나다, 9월부터 전 세계 방문객 국경 개방
노랑풍선 주식 급등…위시빈 인수 호재
서울시협, 관광인 역량강화 프로젝트 실시
노랑풍선, 여행콘텐츠 플랫폼 위시빈 인수
KATA, 추경안 여행업계 지원금 상향 요구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