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어이가 없네’… 한국인 승객만 차별?

KLM항공 불매 운동 ‘빨간불’

  • GTN 류동근 기자
  • 게시됨 : 2020-02-13 오후 8:06:11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KLM네덜란드항공이 한국인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이며 불매운동으로까지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가뜩이나 유럽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동양인 기피풍조가 도마 위에 오른 상황이라 논란은 더욱 불거질 전망이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10일 유럽출장을 마치고 인천행 KL855편 KLM항공기에 탑승한 김모씨가 비행기 뒤편 한 화장실에 한글로 적힌 ‘승무원 전용 화장실<사진>’이라는 문구를 보고 함께 탑승해 있던 직장 동료들에게 이 사실을 공유하기 위해 사진을 찍으면서부터 시작됐다.

 

 

김씨와 동료들이 한참동안 이 내용으로 이야기하고 있던 차, 부사무장이 다가와 네덜란드 규제에 따라 비행기 내 사진을 찍는 행위를 불허한다며 당장 사진을 지우라고 다그쳤다.

 

 

이에 김씨는 사무장과 면담을 통해 △비행기내 사진촬영 금지 발언 △승무원 전용 화장실 목적과 한글로만 적은 이유 △승무원 전용 화장실의 공식적인 안내여부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사무장의 발언내용이 오히려 더 큰 화를 불러일으켰다.

 

 

김씨의 주장에 따르면 해당 사무장은 사진촬영에 대해서는 허락없이 타인의 사진을 찍었다면 불법행위라고 답해 화장실 문을 찍은 것은 문제될 것이 없다는 것이다. 또 승무원 전용 화장실을 한글로만 적은 이유에 대해 사무장이 “그게 기분이 나빠? 그럼 내가 영어로도 써줄게! 됐지?”라며 오히려 역정을 냈다며 명백한 인종차별이라고 밝혔다. 승무원 전용 화장실의 공식적인 안내여부에 대해서는 본인들 의사결정이므로 본인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공지하는데 왜 문제냐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김씨는 SNS를 통해 “다국적 기업인 KLM의 이번 행동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고 단순히 제 개인이 아니라 해당 항공기에 탑승해 불편함을 겪어야만 했던 승객, 더 나아가 인종차별을 받아야 하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KLM항공의 기내 인종차별 소식이 온라인을 통해 급속도로 전파되면서 KLM항공의 이미지가 급격히 실추되고 있다. 국내 방송사와 신문사들도 KLM의 인종차별 소식을 주요 뉴스로 다루고 있으며,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실망감을 감추지 못한다면서 앞으로 타지 않겠다는 의견도 상당수 올라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토교통부는 한국인에게 차별적 조치를 취한 KLM항공 측에 엄중 경고하는 한편, 지난 13일 KLM네덜란드항공 지역총괄 매니저와 한국지사장을 국토부로 불러 재발방지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동근 국장>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재난지원금 제외된 영세 법인여행사 ‘절망’
삼천리 자전거, 참좋은여행 매각 안한다
영세법인여행사도 2차 재난지원금 받는다
에미레이트항공, 고객에게 약 1조6000억원 환급
뉴질랜드관광청, ‘스페셜리스트’ 카카오톡 채널 오픈
에티하드항공, 탑승 후 코로나 걸리면 2억 지급
세계최초 ‘3D 가상공간’ 활용한 총회 개최
코로나 악재, 끝은 어딜까?
9월 넷째주] 관광공사 NEWS
회의시설+주변경관=100점
이번호 주요기사
에티하드항공, 탑승 후 코로나 걸리면 2억 지급
세계최초 ‘3D 가상공간’ 활용한 총회 개최
재난지원금 제외된 영세 법인여행사 ‘절망’
뉴질랜드관광청, ‘스페셜리스트’ 카카오톡 채널 오픈
에미레이트항공, 고객에게 약 1조6000억원 환급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