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주요 여행사, 매출·영업이익 ‘동반 감소’

2019년 사업보고서 공시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20-04-02 오후 5:48:59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국내 주요 5개 종합여행사의 2019년 사업보고서가 지난달 31일부로 모두 공시됐다. 5개사 모두 전년 대비 매출이 감소했고 영업이익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는 지난해 매출 7631억 원, 영업이익 59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7.8%, -76.1%로 실적이 급감했고 당기순손실은 119억 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올 상반기도 코로나19 여파로 실적 부진이 예상되지만 올해 하반기는 면세점 사업 정리, 인력 재배치 등으로 하락폭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모두투어는 지난해 매출 2971억 원, 영업이익 31억 원, 당기순이익 22억 원을 기록했다. 적자전환은 면했지만 각각 전년 대비 -18.6%, -80.7%, -81.4% 수준으로 감소하는 등 감소폭이 컸다.

 

 

4월부터 휴업을 선언한 모두투어의 자회사 자유투어의 2019년 영업실적은 매출 293억 원, 당기순손실 50억 원을 기록했다.

 

 

노랑풍선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7.2%가 감소한 767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손실은 20억 원으로 적자전환했으며, 당기순손실 역시 16억 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35억 원, 당기순이익은 44억 원 흑자를 기록한 것과 대비된다.

 

 

참좋은여행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4.5%가 감소한 620억 원을, 영업이익은 44.5% 감소한 71억 원을 기록했으며 당기순이익은 228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2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5개사 중 유일하게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

 

 

한진관광은 지난해 매출 493억 원, 영업손실 22억 원, 당기순손실 34억 원을 기록해 적자지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실적 하락은 코로나19 여파로 올 상반기까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여행사들 역시 올해 상반기 실적 하락은 불 보듯 뻔하다며 실적 개선 시기를 올해 하반기 이후로 잡고 사업 방향을 구상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400억 투자, 개발한 차세대 플랫폼 하나허브, ‘한 달 성적’은?
항공사, 국제노선 재개한다
‘꼭꼭 닫혔던 하늘길’ 10월부터 풀리려나
이 호텔들 어떻게 처분할까?
국경 열고, 노선 재개… ‘여행일상 되찾자’
[업계 동향] 여행사·항공사 1분기 성적 공개
‘서울시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성료
투어비스, 글로벌 OTA에 대응…호텔 예약으로 영역 확장
소비심리 위축 ‘국내·해외여행 지출, 모두 줄인다’
라탐항공 파산보호 신청
이번호 주요기사
마이리얼트립 ‘수수료 0원’ 철회
슬기로운 집콕생활 챌린지 2탄
업황은 어렵지만 … 순항하는 여행주
여행사, 하반기 준비에 나섰다
‘새로운 레일유럽 앱 만나세요’
관광벤처사업 119개 최종선정
페루 ‘슈퍼 아보카도’ 국내 첫 론칭
서울시&서울관광재단 제작한 BTS 홍보영상
코로나 의료진에 무료숙박
트립닷컴, ‘TV 좋은 광고상’ 수상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