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Analysis > 통계

2020년 여행불편 신고 처리 1113건

전년동기 30% 감소…’여행 계약취소’는 70% 증가

  • GTN 취재부 기자
  • 게시됨 : 2020-12-23 오후 4:36:07 | 업데이트됨 : 8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코로나19 여파로 여행사를 통한 국내·외 여행이 10개월 이상 원활치 못하면서 여행불편 신고도 지난해보다 약30%가 줄어들었다.

 

반면, 여행상품 예약 후 항공기 운항중단 등으로 여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여행객의 계약취소 분쟁이 크게 증가하면서 코로나 정국의 어수선한 상황을 여실히 드러냈다.

 

한국여행업협회(KATA)의 여행불편신고 처리현황을 살펴보면 올해 1월∼11월까지 총1113건의 여행불편신고가 처리됐다. 지난해 동기 1580건에 비해 467건(29.6%)가 감소했다.

 

신고유형별로는 여행자이 계약취소 건이 663건으로 가장 많았다. 전년동기에는 390건으로, 273건이 늘어나 70%가 증가했다. 코로나 19가 2월 하순 부터 해외여행에 지장을 초래하면서 계약취소 분쟁이 잇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사업 중단 및 부도로 인한 불편신고가 154건이었으며, 여행사의 계약불이행도 88건을 차지했다. 교통(항공, 선박, 철도, 차량 등)관련 86건, 여행요금 분쟁 28건, 숙식 17건 등이다.

 

상담서비스와 쇼핑, 일정변경 및 누락도 각각 10건으로 집계됐다.

 

11월까지 처리된 총 1113건 중 월별로는 2월 달이 27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1월 257건, 3월 159건으로 다음을 차지했다. 1∼3월까지 총 누계건수는 689건으로 62%를 차지했다.

 

1113건의 불편처리 신고건수 중 내국인 해외여행에 대한 불편신고가 1070건으로, 전체 96.1% 차지해 거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외 내국인 국내여행은 40건, 외국인 국내여행건은 3건으로 나타났다.

 

한편 여행불편신고 접수기관은 여행불편처리센터 접수가 1047건으로 가장 많았고, 문화체육관광부 57건, 한국관광공사 9건을 차지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모두투어, 6월부터 완전 무급휴직
교원그룹, KRT여행사 인수
“올 11월쯤 여행시장 움직일 것”
사지에 몰린 중소여행사 길거리로
‘이중고에 시달리는 홈쇼핑 여행사’
태국골프, 막힌 물꼬 트나?
올 상반기 관광진흥개발기금 4200억 융자
올해 국내관광 키워드는 B.E.T.W.E.E.N
하나투어 “본사건물 매각완료 아니다”
‘홍콩의 강북’ 구룡이 날아오른다
이번호 주요기사
모두투어, 6월부터 완전 무급휴직
사지에 몰린 중소여행사 길거리로
에어부산, 설날 프로모션 이벤트 진행
교원그룹, KRT여행사 인수
“올 11월쯤 여행시장 움직일 것”
‘이중고에 시달리는 홈쇼핑 여행사’
올 상반기 관광진흥개발기금 4200억 융자
한·중·일 협력, 제주남단 하늘 길 안전 높인다
올해 국내관광 키워드는 B.E.T.W.E.E.N
2020년 11월, 7만686명 출국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