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Analysis > 특집

창간22주년 특집2_③ 전국여행업체 실태_지원정책 선호도

가장 필요한 지원은 ‘자금’...두번째는 ‘세제’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여행업계 사람들은 어떤 지원을 가장 원했을까? 코로나 코로나19의 영향과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 정책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서는 ‘자금지원’ 분야가 두드러지게 높았고, 그 다음은 ‘세제지원’ 분야였다. 즉. 금전적 인 어려움과 이를 해소하기 위한 지원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각 분야별 세부 결과를 검토해본다.

 

 

■ 자금 지원

 

자금지원 분야에서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는 ‘경영안정(사업주 운영자금)’이 83.6%로 압도적으로 높게 조사됐다. 이외에 ‘재도약지원’ 3.9%, ‘신용?기술보증’ 1.4%, ‘신시장진출지원’ 1.0% 등으로 나타났다. 여행업체 특성별로 ‘경영안정(사업주 운영자금)’은 모든 층에서 80% 내외의 높은 응답 비율을 보였다.

 

 

■ 인력 지원

 

인력지원 분야에서는 ‘CEO 교육 및 경영연수’가 0.3%였고, ‘전문인력양성’과 ‘신사업 인력 지원’은 각각 0.2%였다.

 

 

■ 세제 지원

 

세제지원 분야에서는 ‘4대보험 사업주분 감면’이 4.0%로 가장 높았고, ‘법인세 감면’ 2.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 영업 지원

 

영업지원 분야에서는 ‘국가별 코로나19 관련 정보 제공’과 ‘보험상품 개발 지원(외국인유치, 취소 수수료 등)’ 0.3%였고, 이외 세 개 응답은 0.2%였다.

 

 

■ 해외시장 확대 지원

해외시장확대지원 분야에서는 ‘외래관광객 유치’가 0.5%였고, ‘해외 시장조사 및 마케팅 활동’은 0.3%였다.

 

 

 

에디터 사진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제26대 서울시관광협회 양무승 회장 당선
국내선 TASF 원상복구 시급
하나투어, 치앙마이 이어 푸껫 전세기도 운영
토파스여행정보, 코로나 검역정보 제공
인터파크, ‘전세기로 떠나는 휴양지 패키지’
박인숙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장 취임
해외항공 TASF, 1년6개월만 10억원 대 복귀
한진관광, 여담 오픈기념 행사
공정거래위원회 권고 관련, IATA 기본 입장&여행업계 반론
핀에어, 내년 3월말 부산노선 신규 취항
이번호 주요기사
뉴욕관광청, 버추얼 세일즈 미션 초대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