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2월부터 국내선 TASF 정상화

네이버항공권에 마이리얼트립/ 트리플 TASF 동참 예정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2-01-13 오후 4:19:26 | 업데이트됨 : 3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수개월째 파행으로 치닫으며 자칫 제도자체가 사라질 위기에 놓였던 국내선 항공권 발권 여행업무 취급수수료(이하 TASF)가 오는 2월8일부로 정상화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최근 네이버 항공권 입점업체들에 따르면 지난해 말 네이버 입점 사 중 일부업체들이 TASF를 받지 않는 등 불공정 거래를 하면서 입점사 전체가 TASF를 자율화하는 일이 빚어졌지만 조만간 전 입점업체가 TASF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시스템 미구축 등의 이유로 TASF를 받지 않았던 마이리얼트립과 트리플이 오는 2월8일부터 네이버항공권에 TASF적용을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벼랑 끝에 내몰렸던 국내선 TASF제도가 다시 순항을 시작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때, 오픈마켓 중 가장 영향력이 높은 네이버항공권의 TASF 자율화는 타 제휴채널들로 확대돼 고객이탈을 우려하며 입점 여행사를 대상으로 TASF 자율화를 권고하면서 애써 정착시킨 국내선 TASF제도 자체가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 바 있다.

 

국내선 TASF는 지난 2019년 6월부터 국내선 항공권 발권 시 한 건당 편도 1000원 왕복 2000원의 여행업무 취급수수료를 받아오면서 지난해 말까지 근 2년여 동안 안정적으로 유지돼 왔었다.

 

네이버 항공 입점사 한 관계자는 “소비자의 경우 1000~2000원의 할인가격에 매우 민감하다. 일부 업체가 TASF비용을 제외한 항공요금을 노출하면 대부분 그 업체로 몰리게 돼 있다”며 “그러다보니 지난해 말 공정한 경쟁을 위해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TASF비용을 빼고 노출을 시킬 수 밖에 없었으나, 오는 2월8일부터 입점사 모두 TASF를 적용하기로 한 만큼 이후 제도가 다시한번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입점사들이 다 같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13일 현재 네이버항공 국내선판매에 입점한 업체는 인터파크투어, 하나투어, 웹투어, 모두투어, 온라인투어, 마이리얼트립, 와이페이모어, 제주도닷컴, 트리플 등 9개사이며, 금주 중 노랑풍선이 입점하면서 총 10개사 국내선 항공권을 판매하게 된다. 가장 늦게 합류하게 되는 노랑풍선의 한 관계자는 “입점 후 업계 상생차원에서 TASF 비용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네이버 항공에 입점한 웹투어와 인터파크, 마이리얼트립이 TOP3로, 지금까지 TASF로 월 수억원의 수익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류동근 국장>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한일 관광완화 되자 일본여행 문의 급증
PAG, 성종진 리더스항공 대표 우승
하나투어, 약속불이행시 ‘100% 보상’
더프럼투, 베트남 람동성과 전세기운항 협의
이번호 주요기사
한일 관광완화 되자 일본여행 문의 급증
PAG, 성종진 리더스항공 대표 우승
하나투어, 약속불이행시 ‘100% 보상’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