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하와이/몰디브, 허니문 예약 상승

하나투어, 코로나이전 4월대비 70% 회복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하와이와 몰디브를 중심으로 허니문예약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하나투어는 4월 허니문 예약 동향을 발표했다. 지난4월 허니문 예약은 총 1272명으로 1~2월 대비 10배 이상 증가했고 정부의 해외입국자 격리 면제 발표로 예약이 급증한 3월과 비교해도 41.6% 증가했다. 허니문 예약은 코로나 이전인 2019년 4월 대비 70% 수준까지 회복된 것으로, 패키지 등 다른 여행 속성에 비해 뚜렷한 증가세가 나타나고 있다.

 

4월 허니문 예약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지역은 하와이(57.7%)였다. 이어 몰디브(17.5%), 괌(14.8%), 사이판(8.0%), 칸쿤(2.0%)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월만 하더라도 괌, 사이판 비중이 과반을 차지했으나, 3월부터는 하와이, 몰디브 예약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2019년의 허니문 비중이 동남아, 유럽 순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코로나19로 인해 허니문 목적지에도 큰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4월 예약 중 4~6월 출발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괌, 사이판 예약은 4~6월 출발이 80% 이상이었다. 허니문은 결혼을 준비하는 신혼부부가 예식장 다음으로 준비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최근 거리두기 해제 분위기 속 예식일이 임박한 상황에서 예약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짐작된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한일 관광완화 되자 일본여행 문의 급증
PAG, 성종진 리더스항공 대표 우승
하나투어, 약속불이행시 ‘100% 보상’
더프럼투, 베트남 람동성과 전세기운항 협의
이번호 주요기사
한일 관광완화 되자 일본여행 문의 급증
PAG, 성종진 리더스항공 대표 우승
하나투어, 약속불이행시 ‘100% 보상’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