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인천~파리 노선’도 축소된다

  • GTN 나주영 기자
  • 게시됨 : 2020-03-19 오후 7:49:14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유럽에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유럽행 노선의 수요도 속속들이 줄어들고 있다.

 

 

지난 11일부터 인천→파리 노선의 평균 탑승률은 18.5%로, 아시아나항공은 16일부터 4월29일까지 해당노선을 비운항한다. 대한항공도 인천~파리 노선을 25일부터 주 3회로 감축한다고 밝혔다.

 

 

파리는 유럽 내 대표적인 환승공항으로 파리 노선 감축으로 유럽 내 다른 지역을 연결하는 노선까지 여행객의 선택지는 더욱 줄어들 예정이다.

 

<나주영 기자> naju@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코로나19’ 이후에도 달라지지 않는다면…
[여행사 동향] 유례 없는 ‘조용한 4월’ 전 직원 유급휴직 ‘사업장 유지’ 전력
신규 예약 뚝…여행사 휴업·휴직 실태
김진국·송미선 하나투어 각자대표체제 전환
오늘(1일)부터 영세 여행업체 500만원 지원 접수 시작
[창간21주년특집] ‘코로나19’로 여행업계 지형 변화
밤새 평안하셨니껴?
‘이랬다, 저랬다’…속 터지는 ‘항공사 환불정책’
2019년 해외여행객 송출 하나투어 >모두투어 >노랑풍선
국제선 막히자 제주 노선↑
이번호 주요기사
영세업체는 ‘피해 대책 = 그림의 떡’
이스타 등 항공업계 구조조정 시작
‘코로나19’ 이후에도 달라지지 않는다면…
2019년 해외여행객 송출 하나투어 >모두투어 >노랑풍선
‘짜증 유발’ 해외 OTA 환불
코딩턴 퀸즈랜드주 관광청 청장 ‘코로나, 함께 헤쳐나갑시다’ 격려문
출국자보다 입국자가 3배 이상 많아
주요 여행사, 매출·영업이익 ‘동반 감소’
MICE 긴급대응센터를 아시나요?
필리핀의 모든 국제선 마닐라공항 제1터미널 한정 운영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