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이스타 등 항공업계 구조조정 시작

  • GTN 나주영 기자
  • 게시됨 : 2020-04-02 오후 5:54:58 | 업데이트됨 : 1시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항공업계에 구조조정 바람이 불기 시작됐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2일 희망퇴직을 공고하고 구조조정을 진행한다는 내용의 메일을 직원들에게 발송했다. 이스타항공은 3일과 17일에 걸쳐 희망퇴직을 접수하고, 오는 24일 구조조정 대상자를 확정·통보한다.

 

 

희망퇴직이 구조조정 목표보다 적으면 5월 말 정리해고가 진행될 예정이다.

 

 

구조조정 인원은 750여 명으로 전체 직원의 약 45%에 달한다. 또한 보유 항공기 23대 중 2대를 반납했으며, 8대도 리스 계약을 종료하고 반납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 뿐만 아니라 항공업계 전반에 걸쳐 ‘대량 실직자’가 발생할 것에 대한 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최대 6개월 순환 유급휴직 시행안을 전달했다. 대한항공은 그간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고 휴가 소진, 유휴부지 매각 등으로 자구책을 마련해 버텨왔다. 대한항공의 전 직원 6개월 유급휴직은 고정비 감축 본격화의 하나의 수순으로 풀이된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400억 투자, 개발한 차세대 플랫폼 하나허브, ‘한 달 성적’은?
항공사, 국제노선 재개한다
‘꼭꼭 닫혔던 하늘길’ 10월부터 풀리려나
이 호텔들 어떻게 처분할까?
국경 열고, 노선 재개… ‘여행일상 되찾자’
[업계 동향] 여행사·항공사 1분기 성적 공개
‘서울시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성료
투어비스, 글로벌 OTA에 대응…호텔 예약으로 영역 확장
소비심리 위축 ‘국내·해외여행 지출, 모두 줄인다’
라탐항공 파산보호 신청
이번호 주요기사
마이리얼트립 ‘수수료 0원’ 철회
슬기로운 집콕생활 챌린지 2탄
업황은 어렵지만 … 순항하는 여행주
여행사, 하반기 준비에 나섰다
‘새로운 레일유럽 앱 만나세요’
관광벤처사업 119개 최종선정
페루 ‘슈퍼 아보카도’ 국내 첫 론칭
서울시&서울관광재단 제작한 BTS 홍보영상
코로나 의료진에 무료숙박
트립닷컴, ‘TV 좋은 광고상’ 수상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