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마이리얼트립 ‘수수료 0원’ 철회

  • GTN 류동근 기자
  • 게시됨 : 2020-06-04 오후 8:37:16 | 업데이트됨 : 13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TASF 무색 … 상생취지 어긋나’ 여론 반영

기능 개발 완료 후 TASF 시행 예정

 

그동안 국내선 발권대행수수료(TASF) 0원 정책을 고수하면서 업계 빈축을 사왔던 마이리얼트립(이하 마리트)이 지난 5일 수수료 0원 이벤트를 철회했다.

 

 

마이리얼트립이 자사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5월에 이어 지난 4일까지 국내선 항공권 발권수수료 0원 프로모션을 진행한 것을 두고 지난 호 본지에 게재된 기사와 여행사 관계자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던 점을 반영한 처사로 풀이된다. <6월1일자 ‘파장 부른 발권수수료 무료’ 참고>

 

 

마이리얼트립 측은 “발권 수수료 무료는 한시적인 프로모션으로 진행했고 5일부로 다 내려간다”며 “발권 수수료를 받기 위해서는 기능 개발이 필요한데 토파스의 휴업으로 인해 기능 개발이 지체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덧붙여 “기능 개발이 완료되면 발권대행수수료를 받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3월 도입된 TASF는 국내선 항공권에 대해 편도 기준 1000원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예를 들면 고객이 국내 여행사를 통해 김포~제주 왕복 항공권을 구입하면 2000원의 발권대행수수료를 낸다.

 

 

이 발권대행수수료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여행사의 수익 향상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로 도입된 것으로 수익 창구가 좁아지고 있는 여행사에게는 단비 같은 제도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고객 입장에서는 수수료가 들지 않는 여행사를 통한 항공권 구매를 선호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수수료를 받지 않는 여행사가 경쟁력 측면에서 우위에 설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종국에 다른 업체들도 경쟁 차원에서 TASF를 받지 않고 운영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TASF 자체가 여행사가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제도라 0원 정책을 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이 있는 건 아니지만 같은 업계 내 도의적인 차원에서는 다르게 비춰질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TASF는 여행사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여행사의 뜻을 모아 만든 제도인 만큼 이유가 어찌됐든 수수료 0원을 홍보 수단으로 활용한 점이 보기 좋진 않았다는 의견도 나왔다.

 

 

또 다른 여행사 관계자는 “여행사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도입된 TASF의 초기 취지가 무색해지지 않기 위해 여행사들이 다 같이 노력하는 모습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하나투어, 이상한 조직개편
"숙박 할인 쿠폰사업’한다지만?
인터파크홀딩스, 인터파크 흡수합병
유럽 코로나19 현황
온라인투어, 대한민국 동행세일 동참
대한항공, 2900억원 마이너스
드림크루즈, 이달 운항 재개
웹투어, 4년연속 우수여행사 선정
‘한국의 갈라파고스’울릉도
괌관광청, ‘의무적 격리 해제’ 잠정 연기
이번호 주요기사
‘미운 오리’된 국적LCC
KATA, 협회 분담금 전액 감면키로
스리랑칸항공, 인천-콜롬보 최초 전세기 운항
외국항공사 파산보호신청 잇따라
드림 크루즈 ‘겐팅드림호’ 최대65% 할인
김서중 랜드공감 회장, 음식점 오픈
온라인투어, "제주여행 통합‘ 페이지 오픈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관련 입장 표명
을지로 관광특구 골목상권 ‘상생’으로 살린다
‘코로나19 없는’청정지역으로의 골프여행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