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Analysis > 특집

창간22주년 특집2_① 전국여행업체 운영실태

‘사업장 임대 및 관리비’ 가장 부담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1-04-15 오전 10:29:41 | 업데이트됨 : 12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코로나19 여파가 1년 이상 여행업 전반에 심각한 타격을 입히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여행업협회(KATA)는 여행업 태동 이래 처음으로 ‘전국 여행업체 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전국 여행업 등록업체 1만7664개사를 대상으로 한 이번 전수조사에는 지난해 9월14일부터 10월30일까지 850명의 여행업계 관계자들이 대상 업체를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 온라인 설문조사 등을 진행했다. 조사결과 등록업체 1만7664개사 중 74%에 해당하는 1만3081곳만 여행업을 운영 및 유지했고, 나머지 26%는 여행업을 운영하지 않거나 폐업 혹은 여행사가 아닌 곳으로 밝혀졌다. 이 결과만 놓고 보더라도 코로나19 여파가 여행산업 전반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음이 여실히 증명됐다. 본지는 창간22주년을 맞아 여행인들이 직접 발로 뛰면서 전국 여행업체 실태를 전수조사 한 결과를 발췌해 게재한다. 이 결과물은 1만3081개사를 대상으로 지난해 10월 시점으로 조사된 것이다. <자료제공 : 한국여행업협회>

 

 

코로나19 발생이후 여행업체들의 운영은 어떤 상태일까?

 

지난해 10월 현재 1만3000여개 사 중 아웃바운드 사업비중이 56.8%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국내여행이 21.6%, 여행업외 13.1%, 인바운드가 8.5%를 차지했다. 이중 코로나 발생이후 계속 영업중인 업체가 61.6%에 그쳤고 휴업중인 업체가 32.8%로 여행업 전체의 1/3을 차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체 운영상 어려운 점을 묻는 질문에서는 ‘사업장 임대/관리비 부담’이 44.9%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기존 인력 인건비 부담이 37.9%로 두 번째로 높았다.(1순위 응답 기준)

 

여행업체 특성별로 살펴보면 사업장 ‘임대/관리비’ 부담은 국외여행업(51.4%) 및 국내+국외여행업(52.1%), 종사자 수가 적을수록(종사자 1명 63.2%), 매출액이 적을수록(매출액 5000만원 미만 52.9%, 5000만원∼1억원 미만 53.3%)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사업별 매출 감소 규모면에는 인·아웃바운드 모두 100%감소가 65%이상을 차지했다. 아웃바운드에서는 ‘100% 감소’ 가 64.8%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이 ‘90%이상 100%미만 감소’가 29.1%였다. 국내여행의 경우에는 ‘100% 감소’ 와 ‘90%이상 100%미만 감소’ 가 각각 42.4%, 37.5%를 차지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응책으로 ‘금융자금 조달 등 현금유동성 확보(정부 융자 지원 등)’가 가장 우선적으로 꼽혔다. 다음으로 코로나19관련 정부지원금 운용(고용유지지원금 등)과 임직원 임금 삭감 또는 동결 등이 뒤를 이었다.

 

여행업체 특성별로 ‘금융자금 조달 등 현금 유동성 확보(정부 융자 지원 등)’은 종사자 수가 적을수록(1명 32.3%) 상대적으로 높았다. ‘코로나19 관련 정부지원금 운용(고용유지 지원금 등)’은 종사자 수가 많을수록 (10~99명 37.3%), 매출액이 많을수록 (20억 이상 50억 미만 34.9%)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에디터 사진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제26대 서울시관광협회 양무승 회장 당선
국내선 TASF 원상복구 시급
하나투어, 치앙마이 이어 푸껫 전세기도 운영
토파스여행정보, 코로나 검역정보 제공
인터파크, ‘전세기로 떠나는 휴양지 패키지’
박인숙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장 취임
해외항공 TASF, 1년6개월만 10억원 대 복귀
한진관광, 여담 오픈기념 행사
공정거래위원회 권고 관련, IATA 기본 입장&여행업계 반론
핀에어, 내년 3월말 부산노선 신규 취항
이번호 주요기사
뉴욕관광청, 버추얼 세일즈 미션 초대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