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올 겨울 전세기 난립, ‘기대반, 우려반’

베트남/일본노선 등 공급과잉 우려

  • GTN 류동근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3-08-31 오후 6:06:06 | 업데이트됨 : 3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겨울시즌 모객준비가 본격화 되면서 벌써부터 ‘기대반 우려반’ 기류가 여행시장에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 사실상 코로나 3년 이후 처음으로 모객에 대한 기대감이 예상되는 시즌이라 더욱 공격적인 투자심리가 작용하고 있다.

 

이러한 기대감은 전세기 시장에 집중되고 있으며, 시장선점을 위한 치열한 눈치작전도 펼쳐지고 있다. 코로나 여파이후 인기노선에 대해서는 이미 상당부분 정기편이 운항중이나, 전세기 운항은 지방공항을 중심으로 봇물을 이루고 있다.

 

지방공항의 경우 상대적으로 다양한 노선운항에 한계가 있다보니 청주와 무안, 김해, 대구, 무안공항을 중심으로 전세기 운항이 집중되고 있다.

 

전남 무안공항의 경우 내년 1, 2월 다낭, 나트랑, 달랏, 하노이, 푸꾸옥, 비엔티엔, 방콕, 오사카, 후쿠오카, 기타큐슈, 타이베이 등 정기 및 전세기 운항편이 하루 6편 주 40~45편 운항이 예상되고 있다. 인천출발의 경우 라오스가 뜨거운 관심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정기 및 전세기편이 겨울시즌 5편 가량 라오스에 집중될 것으로 보이며, 지방출발 라오스노선도 4편 운항이 예고돼 있어 겨울시즌 한 지역에 총 9개항공사가 운항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올 겨울시즌 모객을 앞두고 전세기 운항업체들간의 치열한 경쟁이 시작되면서 공급과잉을 우려하는 목소리고 커지고 있다. 자칫 수요부진에 따른 공급과잉이 기대되는 겨울시즌마저 저가덤핑상품으로 얼룩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전세기 운영업체 한 관계자는 “서울을 비롯해 지방노선 모두 올 겨울 전세기 운항에 목숨을 걸고 있어, 자칫 수요가 예상보다 부진할 경우 저가상품이 난무하게 될 것”이라며 “전세기 선점차원에서 무리하게 투자를 한 업체들도 많은데, 수요가 뒷 받침되지 않을 경우 몇 몇 업체들의 도산은 불가피해 보인다”고 우려했다.

 

류동근 <dongkeun@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홈쇼핑 대신 자체 라이브 쇼핑으로 승부
성수에서 만나는 ‘COLOR OF GUAM’ 팝업 오픈
제39회 서울국제관광전 "SITF 2024" 성료
도마위에 오른 ‘KATA 골프대회’
마일리얼트립 5위 "약진"
"초저가/1+1/특가 프로모션" 최고조
‘필리핀 방문객의 안전이 가장 중요’
한진관광, ‘북해도 전세기 상품’ 출시
여행하기 좋은 계절 ‘호주 브리즈번’
모두투어, 가정의 달맞아 가족여행 기획전
이번호 주요기사
럭셔리한 경험을 원한다면 "셀러브리티 크루즈"
골프의 고향, 스코틀랜드로 떠나는 골프여행
노랑풍선, 日 오사카&큐슈 상품 출시
새로운 마카오의 매력, ‘2024 마카오 위크’ 개최
STA-中 산동성 랴오청시, 양국 관광 교류 확대 만남
관광수용태세 점검 및 서비스 경쟁력 강화
10개 지역서 K-팝 플레이그라운드 개최
참좋은여행, 홈쇼핑 고가 남미 상품 판매 ‘봇물’
노랑풍선, 2024 FW 허니문 프로모션 진행
하나투어, 농구로 하나데이 진행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